• 최종편집 2020-10-26(월)
 

정부가 한국판 뉴딜로 5년 내 3만 7000명을 양성한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9월 18일 한국판 뉴딜의 주요 과제 중 하나인 인공지능·소프트웨어(AI · SW) 10만 인재 양성을 위해 추진하는 지역 ICT 이노베이션 조성 사업의 착수보고회에서 나온 계획이다. 


534.jpg
과기부는 한국판 뉴딜로 2055년까지 3만 7000명을 양성한다고 밝혔다. 사진=픽사베이 제공

 

ICT이노베이션스퀘어 조성 사업은 2025년까지 총 1650억 원(국비 및 지방비 매칭 포함)을 투자해 인공지능·소프트웨어(AI · SW) 핵심인재 3만 7000명 양성을 목표로 하는 것으로 8월 14일 사업에 참여할 4개 협력체(13개 지자체 참여)를 선정한 바 있다. 


이번 착수보고회는 과기정통부 장석영 제2차관을 비롯해 13개 지자체 관계자, 수행 기관장 및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산 화상회의 솔루션을 사용한 영상회의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는 이노베이션스퀘어의 향후 운영 방향을 공유하고 건의 및 애로사항을 청취했으며, 지역의 인공지능·소프트웨어(AI·SW) 핵심인재 양성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ICT이노베이션스퀘어는 소프트웨어 개발 공간, 테스트 장비 등을 제공하는 ICT 콤플렉스와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신기술 관련 인력양성을 위한 AI 복합교육공간으로 구성된다. ICT콤플렉스는 권역별 1개소가 구축되며, 인공지능(AI) 교육공간은 15개 시도에 전체 18개가 분산되어 구축된다. 


ICT콤플렉스는 인공지능 학습·개발에 관심 있는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개방형 공간으로 머신러닝이 가능한 고성능 PC 및 테스트용 스마트 기기 등 시설·장비 기반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아이디어 구현 및 검증, 아이템 사업화, 커뮤니티 활동 및 취·창업 연계 등도 지원받을 수 있다. 


AI 복합교육은 각 지역별 산업의 특성과 수요를 기반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교육을 수료한 우수한 인력이 지역 산업계에 진출해 산업 혁신을 촉진할 수 있도록 재직자 전환 교육, 취·창업 지원도 추진한다. 


각 지자체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교육 프로그램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실시간 온라인 교육 시스템을 구축해 코로나19 확산 시 온·오프라인 전환이 가능하도록 준비하고, 비대면 협업을 위한 소프트웨어 지원(협업 툴, 개발도구 등) 등 만반의 채비를 갖출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장석영 차관은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해서는 인공지능·소프트웨어(AI·SW) 인재양성을 통한 뒷받침이 매우 중요하다”며 “ICT이노베이션스퀘어 조성 사업은 인공지능·소프트웨어(AI·SW) 인재 육성과 지역산업의 혁신을 위한 중요한 사업으로 지자체와 지역 진흥기관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65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판 뉴딜로 5년 내 3만 7000명 양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