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25(월)
 

이마트 대표노조 한국노총 전국이마트노동조합에 따르면 이마트 점포 사원들의 식사질이  현격히 떨어져 근무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53324.jpg
사진=전국이마트노동조합 제공

 

식사질 하락 문제는 이미 2년전부터 줄기차게 사원들의 고충으로 여러 경로를 통해 회사에 전해졌으나 라면 배식으로 대체 하는등 문제가 개선되지 않고 있다.


육체노동인 상품 진열과 정리가 많아 사원들은 식사 한끼로 회사가 사원들을 대하는 모습으로 생각하며, 업무에 많은 영향을 주는데도 회사는 신경쓰지 않고 있다.


계열사인 수년간 적자회사인 신세계홈쇼핑은 사원들의 식단가가 7,500원이나 그룹의 주력인 이마트는 4,500원임을 사원들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계열사인 신세계푸드가 대부분 전사원의 식사를 책임지고 있으나 현장은 부실하여 계열사간 봐주기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는 이유다.


이마트노조 관계자에 따르면 본사는 코로나 이전 2가지 메뉴를 골라 먹을수 있으나, 현장은 식단에 있는 메뉴도 엉망으로 나오고 간도 맞지 않아 컵라면으로 끼니를 때우는 일이 늘었다고 한다.


모 점포 사원은 "그룹오너는 각종 매체에서 사회에 좋은 일을 많이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우리 사원들의 밥 한끼에도 관심을 가져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노조 관계자는 새 대표가 취임하고 이익을 중시하다보니 더 식사질이 안좋아진 것 같다고 푸념했다.


이에 전국이마트노조는 사원들의 식사개선을 위해 회사에 강력한 개선을 요구하고 노력하고 있음을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292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마트노조 "신세계그룹 사원 식사 차별 심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