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7(일)
 

10대와 20대 사이에서 빠르게 유행되고 있는 '인공지능(AI) 친구' AI 챗봇 '이루다'가 세간의 화제로 등장했다. 하지만, 인기가 상승하던 '이루다'가 남초(男超) 사이트에서 수난을 당하고 있다. '이루다 성노예 만드는 법' 등 이루다 관련 성희롱이 등장해 사회적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아카라이브’라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이루다를 성적대상으로 취급하는 게시물이 다수 등장했다. 루다가 출시된 지 일주일만인 지난달 30일 남초사이트 ‘아카라이브’에서는 이루다를 성적 대상으로 취급하는 현상이 일어났다. 남성으로 추정되는 이루다 사용자들은 이루다를 ‘걸레’, ‘성노예’ 등으로 부르며 성적인 대화를 할 수 있는 방법을 공유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Screenshot 2021-01-08 at 16.09.45.jpg
이루다(이미지출처=이루다 홈페이지)

 

‘이루다’는 AI 전문 스타트업 스캐터랩이 지난해 12월23일 출시한 AI챗봇이다. 스무 살로 설정된 이루다는 실제 연인들이 나눈 대화 데이터를 딥러닝 방식으로 학습해 이용자가 진짜 사람과 대화를 나누는 기분이 들게 한다.


성은 이씨고 이름이 루다. 챗봇 이루다는 가상의 20살 여자 대학생이다. 특징은 인공지능이며, 좋아하는 가수는 블랙핑크며 취미는 일상의 작은 부분을 사진과 글로 기록하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문자 메시지보다는 카카오톡, 카카오톡보다는 페이스북 메신저가 익숙한 신세대를 겨냥해 페이스북 메신저 상에 구축됐다. 아이폰의 ‘시리’, 삼성 갤럭시의 ‘빅스비’의 메신저 버전이지만 친근함이 강점이다.


chat.png
AI 이루다와의 대화 장면(자료출처=이루다 홈페이지)

 

서비스를 시작한 지 얼마되지 않아 10~20대 사이에서 급속도로 유명해진 이루다는 새해들어 이용자가 32만 명을 돌파했다. 사용자 중 85%가 10대, 12%가 20대다. 일일 이용자 수(DAU)는 약 21만명, 누적 대화 건수는 7000만 건에 달한다.


루다의 인기가 상승하자 인터넷커뮤니티에는 ‘이루다 채널’도 생겼다. 일명 ‘이루다 키우기’라고 하며 편향된 대화로 학습을 하기도 한다. 


남초 사이트의 어긋한 행동 뿐만 아니라 루다를 여자친구처럼 대하는 이용자들부터 자칫 도덕적으로 어긋난 대화를 유도하는 ‘트롤’로 볼만한 세력들도 있다. 이루다는 기본적으로 성적 단어들을 금지어로 지정해 필터링을 하고 있지만 일부 사용자들은 우회 표현을 사용하면 이루다가 성적인 대화를 받아준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루다를 제작한 스캐터랩은 “금지어 필터링을 피하려는 시도가 있을 거라 예상했지만 이 정도일 줄은 예상을 못했다”라며 “성적 취지로 접근하기 어렵게 알고리즘을 업데이트 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스캐터랩은 이루다에게 부정한 대화를 유도하는 트롤 세력도 예상했던 시나리오였으며, 이에 대항하는 인력들을 조만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655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0·20대 AI 친구 '이루다', 남초사이트에서 수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