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1(수)
 

서울 용산구에 소재한 순천향대학교 부속 서울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현재까지 4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6a5423bc72fdaedf69a454537ee24da1_4jJOyfHvzFku7TN6EDm5Jv5fY3jSlw8.jpg
서울 한남동 소재 순천향대학병원 입구 전경 사진=위메이크뉴스 DB

 

23일 순천향대병원에 따르면 추석 연휴가 시작하기 전인 지난 17일 순천향대 서울병원 한 병동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총 4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현재 순천향대 서울병원은 원내 의료진과 임직원 그리고 환자와 보호자 등 총 2천500여 명을 전수 검사중이어서 감염 규모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 검사는 약 90%가량 완료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병원 관계자는 "의료진과 직원들은 모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며 "변이 바이러스 또는 돌파 감염 등으로 인해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확진자 사이 연관성을 찾을 수 없는 산발적인 감염도 더러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현재 일부 직원이 격리 중이나 전반적인 외래 진료와 수술, 입·퇴원 수속 등 병원 업무는 정상적으로 운영 중이다.

전체댓글 0

  • 839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순천향대서울병원 코로나19 집단감염…"돌파감염 추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