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2일부터 중국발 입국자를 대상으로 입국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의무화했다. 


Screenshot 2023-01-03 at 00.15.40.JPG
2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코로나19 검사센터로 이동하고 있는 중국발 입국자들. 사진=연합뉴스

 

2일 오후 5시 기준 인천공항에서 중국발 입국자 중 13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단기체류자로 공항에서 PCR 검사를 받은 인원만 집계했기 때문에 검사 인원 중 절반 가량만 결과가 나온 것이어서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중국발 입국자 718명(내국인 269명·외국인 449명) 중 208명이 인천공항에 마련된 검사센터에서 PCR 검사를 받았다.


이 가운데 검사 결과가 나온 사람은 106명이었는데, 이 가운데 13명이 양성, 93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102명에 대한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검사 결과가 나온 사람 8명 중 1명은 확진 판정을 받은 셈이다. 확진 판정을 받은 모든 사람은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무증상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항공기를 통해 중국에서 국내로 입국할 예약자는 1092명이며, 이날 국내로 오는 중국발 항공기는 9편이다. 


공항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경우 임시 재택시설에서 7일간 격리된다. 정부는 현재 최대 100명까지 수용 가능한 시설을 마련했으며 인천·서울·경기 등 수도권에 추가로 수용 시설을 확보할 계획이다.


방역당국은 중국발 입국자 전원에 대한 방역 조치를 강화하면서 90일 이하 단기 체류 외국인은 인천공항 입국장 밖에 마련된 검사센터에서, 90일 초과 장기 체류 외국인과 내국인은 거주지 인근 보건소에서 PCR 검사를 받도록 했다. 


중국에서 출발한 배편이 도착하는 항만 11곳에도 검역소를 설치해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PCR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항공편과 배편 등 중국발 입국자를 합칠 경우 확진자 수는 훨씬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Screenshot 2023-01-03 at 00.15.51.JPG
중국의 지사제. 사진=왕이신문 갈무리/연합뉴스

 

한편, 중국에서는 코로나19 신종 변이가 복통과 설사를 유발한다는 소문이 돌면서 지사제 사재기 바람이 불고 있다고 중국 언론들이 2일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최근 세계 각지에서 XBB 변이가 번지고, 미국에서는 XBB1.5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지배종이 됐다"며 "이 변이는 복통과 설사를 일으켜 지사제인 '멍퉈스싼'을 사놓으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와 맞물려 최근 상하이 입국자 가운데 XBB 변이 감염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서 해당 글이 확산되자 한때 멍퉈스싼이 중국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한 중국에서 감기약 품절 현상이 일어난 후 지사제까지 사재기 현상을 나타났다.  


이로 인해 한 갑에 7위안(약 1290원)이던 멍퉈스싼 가격은 하루 새 36.5위안(약 6700원)으로 4배 정도 급등하기도 했다.

전체댓글 0

  • 101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발 입국자 중 확진자 대부분 '무증상'..."XBB 변이에 지사제 동난 중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