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겨울 재유행 확산세가 다소 주춤한 가운데 8일 신규 확진자 수는 4만명대 중반을 기록했다.


Screenshot 2023-01-08 at 20.14.04.JPG
서울의 한 백화점에 게시된 실내 마스크 착용 안내문. 사진=위메이크뉴스

 

최근 확진자 감소세 등 추이를 볼 때 정부가 실내마스크 의무 해제의 조건으로 제시했던 4개 지표 중 2개 이상이 충족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3일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 발표 당시 권고로 전환하는 조건으로 ▲ 환자 발생 안정화 ▲ 위중증·사망자 발생 감소 ▲ 안정적 의료대응 역량 ▲ 고위험군 면역 획득 등 4개 지표를 제시하며 이들 지표 중 2개 이상이 충족될 때 중대본 논의를 거쳐 1단계 의무 해제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참고치가 되는 개별 기준은 구체적으로 ▲ 주간 환자 발생 2주 이상 연속 감소 ▲ 주간 신규 위중증 환자 전주 대비 감소·주간 치명률 0.10% 이하 ▲ 4주 내 동원 가능 중환자 병상 가용능력 50% 이상 ▲ 동절기 추가 접종률 고령자 50%·감염취약시설 60% 이상 등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 544명보다 18명 적은 526명이다.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전날 오후 5시 기준으로 39.8%다.

 

주간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2주 연속 감소했다. 중환자 병상 가용능력은 12월 말 68.7%로 참고치를 넘겨 기준에 충족했으며 주간 치명률도 0.10% 이하로 유지되고 있다.

 

4개 지표 중 최소 2개 이상은 충족됐지만 최근 2주 이상 위중증 환자가 500∼600명대로 높은 수준을 나타내 부담이 될 수 있다.

 

이러한 기준상으로 최근 유행 상황은 정부가 제시한 지표에는 충족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현재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기준이 사망자수로 보인다. 전날 사망자는 34명으로 직전일(60명)보다 26명 적다. 누적 사망자는 3만2590명, 누적 치명률은 0.11%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4만6766명 늘어 누적 2952만600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5만3807명보다 7041명 적다.

 

1주일 전인 지난 1일 5만7501명)보다는 1만735명, 2주일 전인 지난달 25일 5만8411명보다는 1만1645명 줄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132명으로 전날 219명보다 87명 줄었지만 신규 해외유입 확진자 중 78%인 103명이 중국에서 입국했다. 

 

이는 공항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된 단기체류 외국인에 거주지 보건소에서 검사받은 중국발 내국인, 장기체류 외국인 확진자가 포함된 수치다.

 

실내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 기준에서 가장 중요한 변수는 중국과 홍콩의 코로나19 상황이다. 특히 중국 코로나19 유행 확산에 대응해 입국자 방역규제를 강화한 상황이기 때문에 중국 변수가 막판까지 일상회복에 고비가 될 전망이다.

 

코로나19 고위험군 동절기 추가접종률도 늘지 않고 있다. 정부 목표치인 60세 이상 50%, 감염취약시설 60%에 아직 미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금까지 정부는 참고 지표들을 기준으로 제시하며 "절대적인 판단 기준은 아니다"라고 설명해 왔다.

 

방대본은 이날 "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 지표 충족 여부와 함께 신규 변이 및 해외 감염확산 상황에 따른 국내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1단계 조정 시행 여부를 중대본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체댓글 0

  • 839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실내 마스크 해제 기준 충족...중국·홍콩 상황 예의주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