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2가 백신이 65세 이상 고령자의 허혈성 뇌졸중 발병과 연관성이 있을 수 있다는 통계가 나와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creenshot 2023-01-14 at 16.39.19.JPG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의 백신안전데이터링크(VSD) 안정성 우려 섬영문. 자료=CDC 홈페이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은 14일 홈페이지를 통해 백신안전데이터링크(VSD)가 안전성 우려에 대한 추가조사가 필요하다며 "화이자-바이오앤테크의 코로나19 2가 백신을 맞은 65세 이상자가 접종 후 21일 이내에 허혈성 뇌졸중을 일으킬 확률이 접종 후 22∼44일보다 큰 지 여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허혈성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혀 발생하는 치명적인 질환이다.


CDC와 FDA는 "이런 안전체계는 백신 자체와는 무관한 다른 요인으로 인한 신호를 감지하는 경우가 잦다"면서 "전체적인 자료는 VSD가 보낸 신호가 실제적인 임상적 위험을 나타낼 가능성이 극히 낮음을 시사하지만, 전례에 따라 이 정보를 대중과 공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CDC와 FDA가 관리하는 또 다른 감시체계인 백신부작용신고시스템(VAERS)이나 다른 대규모 연구에서는 2가 백신 접종이 고령층의 허혈성 뇌졸중 발병에 영향을 미친다는 징후가 포착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화이자 2가 백신 접종이 고령층의 허혈성 뇌졸중 발병 확률을 높일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Screenshot 2023-01-14 at 16.26.27.JPG
화이자 BA.4/5 기반 코로나19 개량백신.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은 현재 생후 6개월이 지난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화이자 2가 백신 접종을 허용하고 있다. 


CDC와 FDA의 성명에 화이자와 바이오앤테크는 즉각 "화이자와 바이오앤테크, CDC, FDA 중 누구도 미국과 세계 각지의 수많은 여타 감시체계가 비슷한 결과를 내놓는 걸 본 적이 없다"면서 "코로나19 백신과 허혈성 뇌졸중이 연관이 있다고 결론 내릴 증거가 없다"고 반박했다.

전체댓글 0

  • 806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CDC "화이자 2가백신, 65세 이상 뇌졸중 연관성 제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