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 시점이 오는 20일 결정된다. 연휴 이후인 이달 말쯤이 유력한 해제 시점으로 점쳐진다.


Screenshot 2023-01-18 at 10.05.21.jpg
실내마스크 착용 안내문. 사진=연합뉴스

 

질병관리청은 지난 17일 "실내마스크 의무 조정 관련 내용은 오늘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 회의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방역당국 검토를 거쳐 2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안건 논의를 통해 조정 시기를 결정하고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대본 전문가 자문기구인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는 이날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을 위한 지표 상황 등을 논의했다. 화상으로 열린 회의에서 위원들은 실내 마스크 의무를 권고로 전환하는 논의가 가능한 시점이라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방역당국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2단계에 걸쳐 권고로 전환하기로 하고, 4가지 평가 지표 중 2가지가 충족될 때 1단계 의무 해제 시점을 결정하기로 했다.


4가지 지표는 ▲ 주간 환자 발생 2주 이상 연속 감소 ▲ 주간 신규 위중증 환자 전주 대비 감소·주간 치명률 0.10% 이하 ▲ 4주 내 동원 가능 중환자 병상 가용능력 50% 이상 ▲ 동절기 추가 접종률 고령자 50%·감염취약시설 60% 이상 등이다.


정기석 자문위 위원장은 지난 17일 "최근 환자 발생과 위중증 및 사망자 발생이 감소하고 있고 안정적인 의료대응 역량이 유지되는 등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 시 참고할 수 있는 평가지표 4가지 중 3가지가 충족됐다"고 말했다.


자문위는 이러한 판단 등을 근거로 일단 방역당국에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가 가능한 상황이라는 의견을 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대본의 실내마스크 해제 여부 발표 시점이 20일로 연휴 직전인 것을 감안하면 설 연휴부터 당장 시행하기보다는 연휴 이후 1월 말부터 해제될 가능성이 크다.


정 위원장은 "중국 내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한 국내 유입 증가 우려와 신종 변이 발생 가능성, 설 연휴 인구 이동에 따른 영향 등을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설 연휴가 끝나는 날인 24일 또는 지금까지 대부분 방역조치들이 월요일을 기점으로 시행 또는 해제됐다는 점에서 연휴 후 첫 월요일인 30일이 해제 시점으로 유력하게 거론된다.


실내 마스크 의무가 해제된다고 해도 의료기관이나 대중교통 등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과태료 처분 대상에서 제외될 뿐이다. 

전체댓글 0

  • 100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실내 마스크 해제 30일 유력..."조건 4가지 중 3 충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