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오는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다. 


Screenshot 2023-01-20 at 10.39.25.jpg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사진=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오는 30일부터 일부 시설 등을 제외하고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작년 12월 결정한 실내마스크 착용의무 조정지표 4가지 중 '환자발생 안정화', '위중증·사망 발생 감소', '안정적 의료대응 역량'의 3가지가 충족됐고 대외 위험요인도 충분히 관리 가능한 수준으로 판단됐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설 연휴에 이동이 늘어나고 대면 접촉이 증가하는 점을 고려해 완화 시점을 연휴 이후로 결정했다면서 "국민 여러분들의 인내와 각 단체, 의료진의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감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의료기관과 약국, 감염 취약시설, 대중교통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된다.


한 총리는 "작년 설 연휴를 거치면서 주간 일평균 확진자가 크게 증가했고,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가 더해지면 일시적으로 확진자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며 방역당국과 지방자치단체에 철저한 대비를 주문했다.


이어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로 백신 접종의 중요성은 더 커졌다"며 "60세 이상 고위험군 분들과 감염 취약시설 거주 어르신들께서는 하루라도 빨리 접종 받으시길 강력히 권고드린다"고 말했다.


Screenshot 2023-01-20 at 10.39.16.jpg
실내 마스크 착용 설문조사. 자료=롯데멤버스 제공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완화하기로 한 가운데 국민 10명 중 6명은 계속 마스크 착용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롯데멤버스 자체 리서치 플랫폼 라임을 통해 지난 11∼12일 성인남녀 2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돼도 마스크를 계속 쓸 것이라는 응답자는 65.5%에 달했다.


특히 마스크를 착용할 것이라는 응답률은 여성(72.3%)이 남성(58.7%)보다 많았고, 연령대가 높을수록 더 많았다. 50대는 69.1%, 40대는 67.6%, 30대 61.9%, 20대 51.0%가 마스크를 계속 착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전체댓글 0

  • 100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30일 실내마스크 해제...국민 65% "그래도 착용할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