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현재 인플루언서 광고를 진행하고 있는 광고주의 88%가 인플루언서 광고를 지속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사)한국인플루언서산업협회(협회장 장대규)는 인플루언서 플랫폼 ‘레뷰(REVU)’를 이용 중인 기업 대상 ‘인플루언서 마케팅 현황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레뷰는 국내 최대 규모인 110만 인플루언서의 누적 데이터를 보유한 인플루언서 플랫폼으로 57,000여 개의 누적 고객사와 72만 건 이상의 캠페인을 진행해왔다. 이번 설문조사는 인플루언서 광고의 마케팅 효과 및 광고주 만족도, 향후 인플루언서 광고 지속 여부 등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인플루언서 플랫폼 기업 레뷰코퍼레이션과 공동으로 진행됐다.


설문에 참여한 121개 기업의 설문조사 결과,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응답사의 68%가 만족한다고 대답했다. 매출 증대를 위해 인플루언서 마케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64%였는데, 그중 ‘아주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무려 38%였다. 응답사 2군데 중 1군데(57%)는 매달 최소 1회 이상 인플루언서 광고가 필요하다고 대답했다.


[이미지자료] “광고주 88% 인플루언서 광고 지속 의향 有”...(사)한국인플루언서산업협회, 인플루언서 마케팅 현황 조사 실시.jpg
인포그래픽= 레뷰코퍼레이션 / 한국인플루언서산업협회 제공

 

인플루언서 마케팅에 대한 광고주들의 만족도와 필요성이 높은 만큼 인플루언서 마케팅 산업 역시 지속 성장할 전망이다. 실제로 인플루언서 광고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응답한 광고주 비율은 88%였다. 이들 중 77%는 인플루언서 광고 예산을 늘릴 계획이라고 답했다.


협회는 광고주가 선호하는 마케팅 미디어에 대해서도 조사했다. 그 결과, 응답사 64%가 ‘다중 미디어 동시 진행’을 택해 절반 이상의 광고주가 단일 미디어가 아닌 두 개 이상의 미디어를 동시에 활용하는 것을 선호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네이버 블로그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인플루언서 광고를 진행하는 광고주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단법인 한국인플루언서산업협회 장대규 대표는 “인플루언서들이 이끌고 있는 SNS 광고 시장은 2021년 전통 광고인 검색광고 시장 규모를 추월해 2023년 전세계 211억 규모로 성장했다”며 "국내 시장에서도 SNS 광고 시장 규모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만큼, 인플루언서 산업 내 광고주를 포함한 여러 주체들이 함께 발전하고 성장할 수 있는 환경과 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협회 차원에서도 다양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28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고주 88% 인플루언서 광고 지속 의향 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