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19(수)
 
333311.jpg

토탈리빙 인테리어 기업 아파트멘터리(대표 윤소연)는 주요 고객층인 서울 경기권에 거주하는 3040 맞벌이 부부 500명을 대상으로 라이프스타일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해당 결과를 바탕으로 한 아파트멘터리는 <미들노트 세대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2020>을 공개했다.
 
더불어 ‘자신만의 느낌 있는 컨셉의 패션,인테리어, 리빙 디자인을 선호하는 세대를 일컫는 신조어 ‘미들노트 세대’를 2020 라이프스타일 키워드로 소개했다. 여기서 미들노트는 향수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라고 불릴 만큼 향수에서 가장 핵심적이며 가장 오래 지속되는 향을 칭하는 용어인데 .주로 스파이시 계열이나 플로럴 계열 등 이미지와 컨셉이 뚜렷한 향료들이 사용되는 만큼 자신만의 느낌 있는 컨셉의 패션, 인테리어, 리빙 디자인을 선호하는 세대를 일컫는 신조어다.
 
분석 결과,미들노트 세대는 과시를 위한 소비보다 자신과 가족 구성원 내면의 만족을 가치 있게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웰빙,여행 레저,소비 패턴, 리빙 인테리어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이러한 미들노트 세대의 성향이 반영된다.
 
자신과 가족의 육체적, 정신적 건강을 챙기는 ‘셀프케어’, 가족 중심 공간 마련을 위한 인테리어, 새로운 경험과 자극을 위한 연1~3회의 해외여행, 취향 중심의 소비 등이 대표적인 예다.
 
<미들노트 세대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2020>에서는 리빙, 여행 레저, 소비 패턴, 인테리어 관련설문을 통해 얻은 데이터를 통해 ‘미들노트 세대’의 라이프스타일과 가치관을 깊이 들여다 본다.
 
 수도권 아파트에 거주하는 30~40대 맞벌이 기혼 남녀인 미들노트 세대는 과시를 위한 소비보다 자신과 가족 구성원 내면의 만족을 가치 있게 여기며, 이를 위해 기꺼이 소비한다. 또한 실질적인 만족을 얻을 수 있는 공간과 경험 등을 중시한다는 점이 대표적 특징이다.
 
‘셀프케어’로 나의 육체적, 정신적 건강을 챙긴다
모든 것이 바쁘게 돌아가는 오늘날,모두가 앞만 보고 달려가는 탓에 현대인들은 육체적,정신적 만성피로와 체력 저하를 호소한다.
 
30대에서 이 같은 증상이 가장 흔히 발견되며,연령대가 낮을수록 만성 두통이나 소화기관의 문제를 겪는 비중이 높아진다. 
 
따라서 이들에게 ‘건강한 삶’이란 다른 것이 아닌 ‘아프지 않고 내가 좋아하는 일과 여가를 병행할 수 있는 삶’일 것이다.
이러한 양상 속 미들노트 세대는 ‘자신을 돌보는 일’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들노트 세대의 최대 관심사 세가지는 재테크(64.4%), 행복(56.2%), 자기계발(41.8%)이다.

건강 관리 방법으로 건강보조식품 섭취(51.6%), 꾸준한 운동(45%)을 꼽은 이들이 가장 많았지만,‘스트레스 관리’라고 답한 응답자가 34.8%, 명상, 심리 상담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각각 8%, 3.8%로 이제 육체 관리 못지않게 정신적인 관리에도 신경을 쓰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 또한 충전을 위해 여가 시간에는 주로 휴식한다는 응답자가 33%로 가장 많았고, 육아가 16.6%, 여행이 13.8%로 그 뒤를 이었다.
 
미들노트 세대가 생각하는 좋은 회사의 조건으로 워라밸이 좋은 회사,고용이 안정적인 회사(각각 30.4%로 공동 1위)를 꼽았다.
 
그리고 이어 연봉이 높은 회사(12.6%), 의사소통이 잘 되는 회사(11.6%)가 각각 3, 4위를 차지했다. 안정적인 라이프스타일을 통해 육체적,정신적 건강을 중시하는 트렌드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가족과 함께’하는 공간의 중요성, 인테리어에 1천~2천만원도 기꺼이 투자해
집이란 어떤 곳인지를 묻는 질문에는‘가족과 함께 하는 공간’이라는 응답이 61.8%, 충전 및 휴식하는 공간이라는 응답이 31%를 차지했다.
 
집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공간으로는 거실(60.2%)을 꼽은 이들이 압도적이었고, 집에서 가장 오랜 시간을 보내는 공간도 거실이 1위(69%), 침실이2위(21%)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집에서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공간은 56%로 가족 모임 공간,그다음이 가족 구성원의 취미 공간(18.6%)으로 미들노트 세대는 자신과 가족을 위한 소중한 시간(quality time)을 중시하며,이를 위한 공간을 마련하는 데에도 매우 적극적인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렇다면 인테리어에 기꺼이 투자할 수 있는 금액의 한도는 어느 정도일까? 1천만~2천만원 미만을 인테리어 비용으로 지출할 수 있다고 답한 이들이 32.6%로 가장 많았고, 2천만원 이상~3천만원 미만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30.6%,근소한 차이로 2위를 기록했다.
 
그 이상인 3천만원 이상 4천만원 미만이라고 응답한 이들은 11.6%에 달했다.
 
‘새로운 경험’과 ‘가족의 행복’을 위해 1년 중 1~3회 해외로 떠난다
쉼과 더불어 새로운 경험을 통해 재충전하는 방법으로는 여행이 가장 보편적인 방법이었다.
 
미들노트 세대의 74.6%는 1년에 평균 1~3회의 해외여행을 떠나는 것으로 나타났다.여행을 떠나는 가장 큰 이유는 새로운 경험(29.9%),두 번째는 가족의 행복(26.3%)이었다.
 
이때 여행지를 선정하는 기준은 그곳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곳인지가 44%로 가장 많았고,자신과 가족의 선호를 반영한다는 응답이 39.2%로 그 뒤를 이었다.
 
완벽한 휴식이 가능한 여행지를 선택하는 이들(38.2%)도 미세한 차이로 4위를 차지했다.또한 이들은 압도적으로 자유여행(75.2%)을 선호했다.

여행에서 가장 많은 금액을 지출하는 부분은 숙소(41.8%), 항공편(23.8%), 음식(20%) 순으로 몸과 마음이 편안한 여행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편리하고 스마트한 소비가 좋지만 내 취향도 못 잃어
미들노트 세대들은 기본적으로 ‘스마트슈머’다.
 
따라서 각종 정보를 동원해 가성비(66.2%,)와 제품의 질(60.8%)은 그 누구보다 꼼꼼히 따져본 뒤 소비한다. 그러나 이에 못지않은 기준,바로 ‘나의 취향’(58%)이다. 이들은 광고나 브랜드 이미지가 아닌 오직 자신의 판단에 의해 지갑을 연다.

수입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지출하는 곳은 식비(28.6%)이고, 예금,적금,주식,보험 등 투자(27%), 할부금 및 이자(20%) 순이었다. 또한 가장 즐겨쓰는 결제 방식은 신용카드 68%, 체크카드 16.8%, 간편 결제가 13.6%로 나타났으며 현금을 사용하는 이들은 1.4%로 가장 적었다.

식 음료를 구매할 때는 대형마트(56%)를 가장 많이 찾았다. 동네 마트(19.6%)가 2위, 앱 주문(12.4%)이 3위를 차지했다. 해당 결과에 대한 이유는 ‘접근성’이 61%, 편리한 구매 방식이 48.6%, 저렴한 가격이 27.8%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멘터리 윤소연 대표는 “아파트멘터리의 주요 고객층인 미들노트 세대를 더욱 깊고 넓게 이해하기 위해 라이프스타일 설문조사를 기획하게 되었다”며, “이를 통해 얻은 유의미한 데이터를 통해 앞으로도 건강한 주거문화를 만들고 점차 많은 고객이 한 단계 높은 차원의 라이프스타일을 영위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연구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들노트 세대’라이프스타일의 모든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