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0(금)
 

지난해 7월 이태원클럽을 방문했던 사실을 감추고 직업과 동선에 대해 거짓말을 했던 인천 '거짓말' 학원강사가 구속된 바 있다. 


최근 오미크론에 첫 감염된 목사 부부도 거짓말을 했다.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40대 목사 부부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두렵고 경황이 없어서 거짓말을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목사 부부는 오미크론 변이 확진 이후 초기 역학조사 과정에서 "공항에서 자택으로 이동할 때 방역 택시를 탔다"고 진술했지만 실제로 목사 부부는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30대 지인의 차를 타고 집으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거짓말로 목사 부부와 지인이 다니는 인천 미추홀구 숭의동의 한 교회는 폐쇄됐고 접촉자 580명에 대해 검사를 해야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학조사 과정에서 '거짓말'을 하는 사례는 이 뿐만이 아니었다.


지난해 9월 대전시 순복음대전우리교회 관련 집단감염이 발생했을 때도 '거짓말'이 문제였다. 순복음대전우리교회 집단감염의 가장 큰 문제는 '거짓말'과 '방역수칙 위반'이다. 순복음대전우리교회 교인이 예배 참석 사실을 숨겼고, 이 교회 목사의 아내 역시 인천 분원에서 기도회 모임을 가진 것을 숨겼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이 교회 목사는 아내의 확진 사실을 알면서도 대면 예배를 강행했던 것으로 조사돼 논란이 커졌다. 


순복음대전우리교회 교인은 “오래전에 교회에 다녔는데, 지금은 나가지 않는다” 고 거짓말을 해 추가 감염을 막을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 해당 확진 여성의 거짓말 진술은 방역 당국이 교회 신도명단을 확보한 뒤에야 확인됐다. 


앞에서 언급했던 것처럼 지난해 7월 이태원클럽을 방문했던 사실을 감추고 직업과 동선에 대해 거짓말을 했던 인천 '거짓말' 학원강사가 구속됐다. 인천 거짓말 학원강사는 올해 5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초기 역학조사 때 직업을 속이고 일부 이동 동선을 고의로 밝히지 않은 혐의를 받았다. 학원강사인 신분을 숨기고 "무직"이라고 거짓말을 한 것과 확진 판정을 받기 전 미추홀구 한 보습학원에서 강의한 사실도 방역 당국에 말하지 않아 n차 감염으로 확산되는 원인을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 거짓말 학원강사는 올해 5월 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5월 2∼3일 서울 이태원 킹클럽과 포차를 방문했다가 감염됐다. 이태원클럽을 방문했던 인천 '거짓말' 학원강사로부터 시작된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지역 감염이 경기도 부천까지 번져 돌 잔치 주인공이었던 1살 여아까지 감염됐다.


지난해 6월 12일  대전 확진자 2명은 전주의 한 건물 6층에서 80여명이 모인 방문판매 설명회에 참석했다. 하지만, 역학조사 중 자신의 동선을 거짓으로 진술했다. 전주 방문판매교육장에 간 것을 감추기 위해 거짓말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함께 전주 방문판매교육장을 갔던 다른 확진자 역시 거짓말에 동조했다. 사실대로 말했더라면 전주에 갔었다고 진술했어야 한다. 결국 대전 확진자의 거짓말로 전주 9번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확인하고 추가 동선 파악 및 감염 예방 활동에 방해한 셈이다.


감염경로를 밝히는 과정에서의 거짓말은 방역에 혼란을 가중시킬 수 밖에 없다. 거짓말 한 번이 낳은 결과는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불길이 번진다. 거짓말이 거짓말을 낳는다. 코로나19를 막기 위해서는 거짓말부터 막아야 한다. 

20200820082355_kgxszncu.jpg
이영일 논설고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54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역학조사와 '거짓말·거짓말·거짓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