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0(수)
 

16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3년 만에 열린 서울퀴어문화축제가 열렸다. 퀴어축제는 성(性) 소수자 축제로 지난 2년간은 코로나19로 온라인에서 진행했지만, 올해는 오프라인에서 펼쳐졌다. 올해의 슬로건은 '살자, 함께하자, 나아가자'다.


PYH2022071603130001300.jpg
16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3년 만에 열린 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 대형 무지개 깃발이 펼쳐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양선우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장은 "성소수자는 코로나19 이후 더 외롭고 고립된 삶을 살고 있었다"며 "오늘은 너무나 사람들이 기다려온 자리"라고 설명했다. 그는 "(교통 통제로) 시민들은 하루의 불편함이 있지만, 성소수자는 이날 빼고 364일을 불편함과 갑갑함 속에 살고 있다"고 피력했다.


이날 행사에는 국내 인권단체와 대학 성소수자 동아리, 캐나다·네덜란드·독일·미국 등 주요국 대사관을 비롯해 종교단체들까지 부스를 꾸렸다. 진보 진영 정당과 노동·시민사회단체, 이케아 코리아 등 기업들도 참여했다. 

 

PYH2022071602790001300.jpg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왼쪽)가 16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 유럽연합(EU), 네덜란드, 뉴질랜드, 노르웨이, 덴마크, 독일, 스웨덴, 아일랜드, 영국, 캐나다, 핀란드, 호주 주한대사 등과 함께 무대에 올라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 대사를 비롯해 유럽, 오세아니아주 등 여러 나라 대사들의 지지·연대 발언도 이어졌다. 골드버그 대사는 "우리는 인권을 위해 여러분과 함께 싸울 것"이라고 말했고, 동성 배우자와 함께 무대에 오른 필립 터너 뉴질랜드 대사는 "성적 지향을 포함해 모든 사람이 자유로운 삶을 살 수 있어야 한다"고 지지를 보냈다.


본인을 성소수자라고 소개한 김향기(26)씨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이름으로 비판 삼행시를 쓴 손팻말을 들어 보이기도 했다. 서울시가 퀴어퍼레이드 참가자들의 마스크 착용 상태를 점검해 계도하고, 청소년 유해매체물이나 신체 과다 노출 상황 등을 점검해 채증하기로 한 데 대한 비판이다.

 

AKR20220716030052004_01_i_org.jpg
퀴어퍼레이드 참가자 김향기씨(왼쪽)[촬영 김치연]

 

김씨는 "싸이의 흠뻑쇼 같은 공연은 옷차림이나 마스크 규제를 하지 않으면서 성소수자 행사에만 옷차림을 채증하겠다는 건 과거 독재정권의 미니스커트 규제를 떠오르게 한다"며 "오세훈 시장은 정신 차리라는 취지에서 손팻말을 만들어왔다"고 했다.


행사 참가를 위해 전라도 광주에서 상경했다는 박선민(21)씨는 "그동안 코로나 때문에 퀴어퍼레이드가 열리지 않아 이번에야 참여하게 됐다"며 "성소수자로서 소속감을 느끼고, 우리가 여기 이렇게 있다는 걸 알릴 수 있는 의미가 있다"고 웃었다.


무대 행사가 끝난 뒤인 오후 4시 30분께는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퍼레이드(행진)가 시작됐다. 참여자들은 서울광장을 출발해 을지로 입구와 종각역 등을 거친 뒤 다시 서울광장에 도달하는 총 3.8㎞의 거리를 걸었다.


때마침 폭우가 쏟아졌지만, 참석자들은 개의치 않고 성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색 깃발을 흔들며 행진을 이어갔다.

태그

전체댓글 0

  • 197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광장 무지개 깃발로 물들인 퀴어축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