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눈보라가 몰아친 제주의 하늘길과 바닷길이 끊겼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제주공항으로 오가는 모든 항공편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Screenshot 2023-01-24 at 11.23.45.JPG
24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앞 도로에 눈보라가 휘몰아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주지방항공청에 따르면 이날 제주공항에서 이륙하려던 국내선 출발편 총 233편과 도착편 233편 등 총 466편이 결항했다. 제주기점 국제선 10편도 운항을 취소했다.


대한항공과 제주항공 등 국내항공사들은 지난 23일 사전에 운항 취소를 결정하고 결항편 승객들에게 공지했다. 


설 연휴 마지막날인 24일 결항이 결정되자 제주공항 여객 터미널은 대체 편을 예약하려는 승객들로 인해 오전부터 일찍 붐볐다.


Screenshot 2023-01-24 at 11.23.55.JPG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활주로에 세찬 눈보라가 몰아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주지방항공청과 한국공항공사 제주공항은 항공사 결항에 따른 탑승 편 변경을 위해 공항에 나온 승객들을 지원하기 위해 안내 요원을 추가 투입하고 제주공항 체류객 지원 매뉴얼에 따라 '주의' 단계를 발령했다.


주의 단계에 따라 제주지방항공청은 항공기 운항 정보를 제공하고 임시편 투입계획 등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대중교통 투입 등 체류객 지원 방안을 협의하며 제주공항은 체류객 현황 파악과 체류객에 대한 물품 지원 등의 조처를 할 계획이다.


제주지방항공청 등은 제주공항에 대설 예비특보가 발효되면 비상대책반을 운영해 공항 제설작업, 항공교통관제, 항공기 안전 운항 등의 조치를 해나갈 계획이다. 또 항공사 승객 안내, 공항공사 터미널 체류 승객 지원 등 비상대응체계를 강화한다.


Screenshot 2023-01-24 at 11.24.05.JPG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오전 폭설과 강풍이 몰아쳐 항공편이 전편 결항한 가운데 승객들이 대기표를 구하기 위해 각 항공사 대기전용 카운터에 길게 줄을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주공항은 항공기 운항이 정상적으로 재개되면 임시편을 증편할 계획이라며 공항 혼잡과 승객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면서 승객들은 항공사에 예약 상황과 운항 현황을 반드시 사전에 확인하고 공항으로 이동해 달라고 당부했다.


풍랑경보 발효로 바닷길도 끊겼다.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제주운항관리센터에 따르면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8개 항로 여객선 10척과 마라도·가파도 여객선, 우도 도항선 모두 운항이 통제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에는 25일 낮까지 눈이 내릴 예정이며 이날 아침부터 오후 사이 강하고 많은 눈이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적설량은 산지 30∼50㎝(많은 곳 70㎝ 이상), 산지 외 지역 5∼20㎝(중산간 30㎝ 이상)다.


기상청은 이날 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무르는 등 올겨울 들어 가장 춥겠으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눈도 많이 내리겠다며 외출을 자제하고 시설물 피해와 농수축산물 피해, 안전사고 등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전체댓글 0

  • 326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눈보라에 제주공항 항공편 전면 중단...강풍에 바닷길도 끊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