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2억 5천만 원이나 하는 랜드로버 신차를 서비스센터에 맡겼다가 봉변을 당할 뻔한 사연이 지난 23일 인터넷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왔다.


2023년 12월 랜드로버 오토바이오그라피 P530 모델을 출고한 A 씨는 지난 10일 오전 선루프 쪽 소음으로 인하여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랜드로버 서비스 센터에 입고했다.


A 씨는 입고 후 몇 시간이 지나지 않아 담당 어드바이저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차량에 소음이 정확히 어떤 건인지 동영상을 보내달라는 내용이었다. 이후, A 씨와 어드바이저는 선루프 소음에 대한 내용으로 상담을 했다.


그런데 다시 어드바이저로부터 전화가 왔다. '고객님 차량 앞 창문에 크랙이 있는데, 알고 계시나요'라는 내용이었다.


image_9252945951716655755967.jpg
랜드로버 서비스센터로부터 받은 전면 유리 파손 사진. 이미지 출처=보배드림

 

A 씨는 사진을 받아본 후 경악을 금치 못했다. 산지 4개월 된 신차 앞 유리가 약 50㎝이상이 파손되어 있었다.


A 씨는 "제가 1차적으로 화가 나는 부분은 이 부분이다. 센터 입고 시 업무 프로세스에 따라 차량에 대한 내외부 사진을 어드바이저 분께서 찍어놓으셨을 텐데 통화로 '차량 앞 유리에 크랙을 알고 계셨나요?'라고 묻는 게 상식선에선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라고 했다.


센터 입고 시에 차량 내·외부 사진을 더블 체크해 본다면 당연히 센터 쪽에서 차량을 취급하는 도중 파손이 된 걸 확인할 수 있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A 씨는 '만약  센터 입고 전에  차량에 대한 데이터를 핸드폰에 저장해놓지 않았다면 얼마나 복잡하게 흘러갔을지…'라는 생각에 가슴을 쓸어내렸다. 


image_4946977821716656678207.jpg
131㎞/h(좌측상단 측정 수치)로 시운전하고 있는 블랙박스 녹화 영상 화면갈무리 사진출처=보배드림

 

입고 전 사진을 받아 본 담당자는 '명확한 상황 판단'이 필요하다는 답변을 줬고 A 씨는 업무를 제치고 서비스 센터에 재방문을 하였다.


A 씨는 센터에 방문해 가장 먼저 블랙박스 SD카드를 확보한 후에 "앞 유리가 50㎝ 정도 파손될 정도면, 시운전할 때 분명히 인지할 수 있었을 텐데, 먼저 제게 전화로 차량 취급 과정에서 파손이 되었고 향후 대처를 알려주는 게 순서 아닐까요?"라고 물었다.


그러자 어드바이저는 자신이 운전한 게 아니라 미처 확인을 못했다면서 발뺌을 했다. 결국 시 운전한 정비사와 3자 대화를 통해 시운전하던 도중 무언가 차량에 부딪히는 소리를 듣긴 들었는데, 그때는 아무 이상이 없었다는 진술을 들을 수 있었다.


결국 A 씨는 입고 당시 차량 사진을 센터에 요청하였고 확인 결과 앞 유리에 파손은 확인할 수 없었다.


767.jpg
파손 흔적이 보이지 않는 입고 전 전면유리(왼쪽) 입고 후 촬영된 파손 부위 사진출처=보배드림

 

결국 두사진을 대조한 뒤에야 입고 후에 앞 유리가 파손되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A 씨는 ▲해당 파손 부위 수리 기간 ▲안전에 직결되는 부위이다 보니 수리 전까지 대차 여부 ▲향후 일정에 대한 책임 있는 지점장의 답변 등을 요구했다.


이틀 뒤 A 씨는 지점 팀장으로 전화를 받았다. 시운전을 하다가 이렇게 문제가 된 것 같다. 부품은 주문을 넣었으나 얼마나 걸릴지 모른다. 대차 부분도 확정해 드릴 수 있는 게 없다 지점장님께 보고는 드렸는데, 다른 업무 때문에 센터에 안 계신다는 내용이었다.


이후에도 A 씨는 센터로부터 어떤 확답도 받을 수 없어 한숨만 나왔다. 결국 다음날 앞 유리 교체는 2~3개월 정도 걸린다는 통보를 받았다


수리 기간 동안 타고 다닐 렌터카도 언제 받을 수 있는지 모른다는 답변에 놀랄 수밖에 없었다.


CA0Z1716462152_1343469711.jpg
131㎞/h(좌측상단 측정 수치)로 시운전하고 있는 블랙박스 녹화 영상 화면갈무리 사진출처=보배드림

 

그런데 A 씨가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해 보니 시운전하는 센터 직원이 지정 속도 시속 60KM 도로에서 시속 131㎞/h로 과속 운전을 하는 것이 확인되었다. 어떻게 2억 5천만 원의 차량을 판매한 담당 센터에서 이렇게 차량 관리를 할 수 있을까 의문이었다.


A 씨는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한 뒤, 해당 센터를 도저히 믿을 수 없어 차량을 되찾아왔다.


A 씨는 "사비로 차량을 고칠 예정이며, 차량 수리 기간 사비로 렌터카를 배차 받아 탈 예정"이라면서 "저와 같은 피해자가 다시 나오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 이렇게 글을 적게 되었다"라고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21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객에게 덤터기 씌우다 '딱' 걸린 랜드로버 서비스센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