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30(금)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이 일어난 지 7일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화장실 앞에 마련된 추모 공간에는 피해자를 기리는 시민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KakaoTalk_20220921_205228337.jpg

 

KakaoTalk_20220921_205228337_01.jpg

 

KakaoTalk_20220921_205228337_02.jpg

 

KakaoTalk_20220921_205228337_03.jpg
사진=위메이크뉴스 DB

사건 현장인 신당역 화장실 벽면에는 피해자를 애도하는 포스트잇(메모지)가 빼곡히 붙어있다. 

 

한편, 서울교통공사가 '신당역 역무원 스토킹 살인사건' 피해자의 넋을 기리고자 설치한 분향소에서 피해자 실명이 노출되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21일 서울교통공사와 공사 노조에 따르면 교통공사는 지난 19일부터 12일간을 피해자 추모주간으로 선포하고 본사와 시청역, 차량 사업소, 기술별관 등 20여 곳에 피해자를 추모하는 분향소를 설치했다. 이 중 마포구 성산별관 분향소에 유족 동의 없이 피해자의 실명이 적힌 위패를 설치해 논란이 됐다. 유족의 동의 없이는 2차 가해 등을 우려해 피해자 실명은 공개하지 않는게 일반적이다. 실명 노출 사실이 알려지자 유족 측은 공사에 항의했고 이에 공사는 전 분향소의 위패를 내렸다고 밝혔다.


공사 관계자는 "설치 과정에서 실무상 잘못이 있었고 즉시 조치했다"며 "앞으로 더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255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끝없이 이어지는 신당역 살인사건 추모 발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