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7월 4일 충남 공주정수장 사고, 6월 6일 경북 청도 운문댐 사고, 4월 30일 시흥 교량 상판 구조물 붕괴사고, 23년 11월 27일 경북 경주시 강동면 안계저수지 교량 붕괴사고. 8개월 사이에 일어난 네 번의 사고로 6명이 숨졌다. 


Screenshot_2024-07-10_at_06.59.58.png
한국수자원공사 본사.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위 사고들은 공통점이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다. 직간접으로 한국수자원공사가 위 사고들과 관련돼 있다. 사고 장소가 수자원공사가 발주처이거나 관리하는 사업장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안전불감증에 걸린 걸까. 지난해 6월 윤석대 사장 취임 이후 지금까지 공사 직원을 포함해 중대재해성 안전사고로만 6명이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4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15분께 충남 공주시 수자원공사 공주정수장에서 40대 직원이 구조물에 끼어 있는 것을 다른 직원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119구급대원들은 의사 의료 지도가 필요한 단계를 넘어선 '심정지 유보'로 판단, 35분 뒤에 시신을 경찰에 인계했다.


사고가 난 곳은 정수장 내 침전물(찌꺼기)이 빠져나가는 곳으로,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통해 A씨가 이곳에서 혼자 수 시간 동안 청소 작업한 것을 확인했다. 공사 근무 수칙에는 '가급적 2인 1조로 근무해야 한다'는 규정이 있지만 사고 당시 혼자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한 달 전인 6월 6일 경북 청도군 운문댐에서 잠수 작업을 하던 근로자 2명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하고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북소방본부와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청도군 운문면 대천리 운문댐에서 취수탑 밸브 보강을 위해 잠수 작업을 하던 근로자 2명이 물 속으로 빨려들어갔다. 


출동한 119구조대는 구조 작업을 벌여 10시 13분께 50대 근로자, 11시 15분께 20대 근로자를 각각 심정지 상태에서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결국 2명 모두 사망했다. 사망사고가 발생한 운문댐 역시 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곳이다.


Screenshot_2024-07-10_at_07.14.40.png
지난 4월 30일 발생한 경기 시흥 교량 상판 구조물 붕괴사고. 사진=연합뉴스

 

지난 4월 30일 발생한 시흥 교량 상판 구조물 붕괴사고 역시 수자원공사가 발주처다. 이 사고로 부상을 입었던 50대 근로자는 치료 중 5월 3일 숨졌다.


사고 당시 8m 높이에서 추락해 머리 부위의 출혈과 의식 장애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왔다. 당시 사고로 1명이 숨지고 근로자 5명과 시민 1명 등 6명이 다쳤다. 


수사를 맡은 경기 시흥경찰서 교량붕괴 사고 수사전담팀은 5월 17일 시행사인 한국수자원공사, 시공사인 SK에코플랜트, 공사 하청업체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Screenshot_2024-07-10_at_07.18.41.png
경주 안계저수지 교량 공사현장 붕괴. 사진=경주소방서 제공/연합뉴스

 

지난해 11월 27일 오전 11시 10분쯤 경북 경주시 강동면 안계저수지 교량 건설현장에서 콘크리트 타설 중 상판이 무너졌다. 이 사고로 작업자 8명이 약 7m 아래로 추락했다. 이 가운데 50대와 60대 2명은 숨진 채 발견됐다.


공사 중이던 50m 길이 교량은 모두 무너졌다. 사고가 난 교량 공사는 한국수자원공사와 극동건설이 2018년부터 안계저수지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방류장 인근에 관리교를 건설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31017998_20231201170323_3799445304.png
한국수자원공사 윤석대 사장이 지난해 12월 1일 원주천댐(강원도 원주시 소재) 사업 현장을 찾아 진행 상황 전반을 점검했다.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제공

 

'안전경영책임보고서' 제출이 의무화된 공공기관에서 발생한 사망사고는 2018년부터 2021년까지 20명 이상을 기록해오다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된 지난 2022년 7명으로 줄어든 것에 반해 수자원공사 사고건수는 오히려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CEO스코어 자료에 따르면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누적 산업재해 사망자수가 10명이었다. 지난해 윤석대 사장 취임 이후 불과 1년도 안되서 6명이 사망하면서 증가 추세를 보이자 회사 내부에서 조차 안전 불감증에 대한 지적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Screenshot_2024-07-10_at_06.55.29.png
한국수자원공사 안전보건경영헌장. 자료=수자원공사 누리집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해 8월 윤석대 사장과 노철민 노조위원장 명의로 안전보건경영헌장을 홈페이지에 올렸다. 이 헌장에는 "안전과 보건은 국민과 종사자의 생명과 건강, 재산을 보호하는 최우선 가치"라고 설명하고 있다. 특히 "경영책임자는 안전보건 확보의 의무를 다하고 모든 종사자는 안전보건 조치의 의무를 다함으로써 안전한 일터 조성을 위해 상호 적극 노력한다"고 적시했다.  


지난 4일 공주정수장 사고에 대해 대전고용노동청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은 맞는데, 지금은 안전상 조치를 제대로 했는지, 그것이 근로자 사망 원인과 직접적인 관계가 있는지 먼저 살펴봐야 한다"며 "이곳에선 해당 작업을 그동안 혼자 해왔다. 현장 근무 수칙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자원공사와 관련된 4번의 사고에 대해 안전불감증에서 비롯된 것인지 사고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거세지고 있다.   


안전불감증 논란에 대해  한국수자원공사 홍보실 관계자는 "책임있는 답변을 할 수 있는 사람이 지금 자리에 없다"면서 "회의 참석차 자리를 비웠는데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한국수자원공사로부터 나온 입장은 없다.

태그

전체댓글 0

  • 595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자원공사 ‘안전불감증’ 논란…윤석대 사장 취임 후 1년새 6명 사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