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외교부는 각국의 치안 상황, 보건 및 재난 상황 등을 감안하여, 23일자로 국가별 안전여행 위험도에 따른 여행경보 단계를 조정하였다.


panama-2705809_1280.jpg
파나마 운하 사진=픽사베이

 

우선, 파나마(콜롬비아 국경지역 40Km)는 △열대 밀림지역으로 파나마 공권력이 충분히 미치지 못하며 마약밀매 조직의 불법행위 등 강력사건 빈발, △동 지역을 통과하는 이주자 수의 급격한 증가로 이들을 대상으로 한 각종 범죄 다수 발생 등을 감안, 기존 2단계에서 3단계로 상향조정하였다. 


mozambique-80752_1280.jpg
모잠비크 사진=픽사베이

 

아울러, 모잠비크(3단계 카보델가두주 제외)는 △납치·살인·마약 등 강력사건 지속 발생, △금년 대선 및 총선(10월9일) 전후 시위·폭력 가능성 등으로 기존 1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조정하였다. 


한편, 필리핀(팔라완주 아볼란, 나라, 케손) , 멕시코(미초아칸주, 타마올리파스주), 방글라데시(3단계 지역 제외), 튀르키예(카흐라만마라쉬, 말라티야, 아드야만, 오스마니예, 아다나, 하타이) 등은 치안 상황이 개선되어 여행경보를 각각 하향 조정하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153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외교부, 파나마 · 모잠비크 여행 위험 주의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