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기상청(청장 유희동)은 올해 서울의 벚꽃이 4월 1일 개화했다고 발표했다.


작년(3월 25일)보다 7일 늦고, 평년(4월 8일)보다 7일 빨랐다. 이는 역대 다섯 번째로 빠른 기록이며, 가장 빠른 개화는 2021년(3월 24일)이다.


5898DD.jpg
서울기상관측소 벚꽃 개화 사진(좌: 전경 사진, 우: 근접 사진)

 

또한, 서울의 대표적 벚꽃 군락 단지인 여의도 윤중로의 벚꽃 개화 기준이 되는 관측표준목은 어제(3월 31일) 개화했다. 이는 작년(3월 26일)보다 5일 늦고, 평년(4월 6일)보다 6일 빠른 개화이다.


5898D.jpg
여의도 윤중로 벚꽃 개화 사진(좌: 전경 사진, 우: 근접 사진)

 

서울의 벚꽃 개화는 서울기상관측소(서울 종로구 송월길 52)에 지정된 왕벚나무를 기준으로 한다.


또한, 기상청은 2000년부터 여의도 윤중로를 벚꽃 군락지로 지정하여, 영등포구 수목 관리번호 118~120번 벚나무를 기준으로 벚꽃 개화를 관측하고 있다.


벚꽃 개화 기준은 표준목 임의의 한 가지에 세 송이 이상 꽃이 활짝 피었을 때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329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일 서울 벚꽃 개화…평년보다 7일 빠르고, 역대 다섯 번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