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1(수)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51) 회장의 장남 정모(22)씨가 만취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가 추돌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Screenshot 2021-08-12 at 07.52.54.jpg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사진출처=현대자동차 제공)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정의선 회장의 장남 정모 씨를 도로교통법 및 교통사고처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정씨는 지난달 24일 오전 4시 45분쯤 서울 광진구 강변북로 청담대교 진입로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고로 운전석쪽 범퍼와 타이어 등이 심하게 파손됐다. 검찰 조사결과, 다행히 정씨가 몰던 차량이 가드레일에 부딪혀 멈추면서 대형 사고로 이어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정씨가 만취 상태에서 운전한 거리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아파트부터 약 3.4km 구간이다.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GV80 차량을 직접 몰았고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가 난 시간으로부터 약 1시간 가량 이후 측정된 음주 여부 측정 결과, 정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64%였다. 면허 취소 수준(0.08%)으로 만취 상태였다.


이번 사고 당시 정의선 회장은 국내에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대한양궁협회장인 정 회장은 지난달 16일 미국으로 출국해 부친인 정몽구 명예회장의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 시상식에 참석했고 이후 일본으로 날아가 금메달을 획득한 양궁 선수단을 격려한 뒤 지난 1일 귀국했다.

 

한편 정의선 회장도 젊은 시절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바 있어 자동차 회사 오너 부자가 함께 오점을 남기게 됐다.

전체댓글 0

  • 865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의선 현대차 회장 장남,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사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