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0(수)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누적 2천만명을 넘어섰다. 


Screenshot 2022-08-03 at 07.54.55.JPG
서울역 앞 임시선별진료소. 사진=연합뉴스

지난 2일 0시 기준 1993만2439명의 누적 확진자에 6만7581명의 신규확진자가 발생하면 누적 확진자 수가 2천만명을 넘어서는데 지난 2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 집계 확진자 수는 이미 11만5311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하루 신규 확진자가 11만명을 넘은 것은 지난 4월 18일 11만5908명 이후 106일만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집계 마감 시점인 자정까지 신규 확진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되는 공식 신규 확진자 수는 12만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월 23일 누적 확진자 1천만명을 넘어섰다. 이후 132일 만에 누적 확진자 1천만명이 더 늘어 2천만명을 넘어섰다. 2020년 1월 20일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지 925일만에 전체 국민 5163만명 중 2천만명 넘게 코로나19에 감염됐다. 5명 중 2명이 코로나19에 걸렸던 셈이다.


Screenshot 2022-08-03 at 07.51.28.JPG
자료=질병관리청/그래픽=연합뉴스

국내 누적 확진자가 2천만명을 넘어선 것은 전세계 국가 중 8번째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1일 현재 누적 확진자가 2천만 명 이상인 국가는 미국, 인도, 프랑스, 브라질, 독일, 영국, 이탈리아 등 7개국이다. 


코로나19 재유행은 거리두기 해제와 여름 휴가에 따른 이동이 많아지면서 확산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최근 들어 신규 확진자는 폭증하는 모습이 멈춰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지난 2일 7월 4주(7월 24∼30일) 감염재생산지수(Rt)는 1.29로 전주(1.54) 대비 0.25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감염재생산지수가 감소한 것은 확산세가 줄어들었다는 반증이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환자 1명이 주변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수치화한 지표로, 1 이상이면 유행이 확산하고 1 미만이면 유행이 억제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누적 확진자 수가 2천만명을 넘어선 이번 주가 6차 대유행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이번 주 신규 확진자가 하루 15만 명 미만에 그친다면 확산 속도가 둔화돼 최악의 상황은 넘긴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지난 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금주와 차주 사이 유행 정점이 지나가리라 예측하고 있다"며 "유행 규모는 당초 예상보다 절반 아래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예상했다.

전체댓글 0

  • 776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2천만명 넘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