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0(화)
 

코로나19의 무서운 전파력 속에서도 최근 스타들의 기부 행렬에 맞물려 스타 팬클럽이 동참하는 기부 문화가 선한 영향력으로 세상을 따뜻하게 감싸고 있다.


특히 스타들의 팬클럽 기부를 엿보면 더욱 돋보이는 측면이 있는데 바로 광고를 쏟아붓는 유명한  NGO보다는 투명한 NGO를 찾아내는 능력이 남다르다는 점이다.


최근 임영웅 팬클럽 ‘영웅시대’는 NGO 단체인 ‘희망을 파는 사람들’에 약 9억 원을 기부해 화제가 된 바 있다.


intro_pic01.jpg
'희망을 파는 사람들' 채환 대표. 사진출처='희망을 파는 사람들' 홈페이지

 

영웅시대 측은  NGO 단체 '희망을 파는 사람들‘이 인건비를 지출하지 않고 100% 자원봉사하는 단체로 개개인의 기부금 영수증도 받을 수 있는 등 투명한 곳이라 판단했다면서 선정 이유를 공개했다.  


방탄소년단(BTS) 리더 RM 팬클럽은 지난 9월 29일 '함께하는사랑밭'이라는 NGO와 함께 RM의 이름으로 마스크 1000장을 서울역 쪽방촌 어르신에게 기부했다.  


방탄소년단 RM 팬클럽이 함께한 NGO ‘함께하는 사랑밭’은 1986년 11월, 한 세일즈맨이 충무로의 육교 위에서 이마에 화상을 입은 채 구걸하는 한 아주머니를 돕는 일에서 시작된 단체로 알려져 있다. 그 세일즈맨이 바로, ‘함께하는 사랑밭’의 설립자 권태일 목사다.


img_ceo.jpg
‘함께하는 사랑밭’의 설립자 권태일 목사. 사진출처=‘함께하는 사랑밭’ 홈페이지

 

이 단체는 1987년부터 제도상의 문제로 정부나 기관으로부터 외면당하고 고통받는 이들을 찾아가 도움을 주는 사회복지 NGO다. 

 

서울사무국을 중심으로 전국의 지부와 사회복지법인 ‘네트워크’, 아동복지시설 ‘해피홈’, 장애인 생활시설 ‘브솔시내’, 노인요양시설 ‘나솔채’, 노인복지시설 ‘실버홈’을 설립, 지원하고 있다. 

 

스타 팬클럽의 상호 만족한 기부문화가 확산되면서 요즘 가요계에서는  팬클럽이 기부하는  NGO를 찾으면 만족스러운 기부를 할 수 있다는 입소문이 돌 정도다.

 

기부에 참가한 한 팬클럽 멤버에 의하면 "아무래도 좋아하는 스타 이름으로 기부를 하기 때문에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하는 마음가짐으로 단체를 선정하기 때문"이며 "가급적 기부금이 NGO 운영비에 쓰이는 것보다는 오롯이 수혜자에게 전달되길 바라는 팬심이 이름있는 NGO보다는 투명한 NGO를 찾는 이유"이라고 설명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15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팬클럽 기부 문화 "이름난 NGO보단 투명한 NGO"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