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1(수)
 

철도특별사법경찰대(철도경찰대)는 지난달 28일 KTX 열차 안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음식을 섭취하고 이를 제지하던 승객에게 폭언한 20대 여성을 모욕혐의로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Screenshot_2021-03-05_at_15.21.39.jpg
KTX진상녀(사진출처=인터넷 커뮤니티)

 

피해자는 지난 4일 철도경찰대에 햄버거 진상녀를 처벌해 달라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철도경찰대는 고소장 접수 당일 햄버거 진상녀와 피해자를 모두 조사한 후 목격자 진술과 당시 상황이 녹화된 동영상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햄버거 진상녀를 입건했다.


철도경찰대 관계자는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수사한 뒤 신속하게 검찰로 송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KTX 햄버거 진상녀는 지난달 28일 포항발 서울행 KTX 열차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햄버거 등 음식을 먹었고 열차 승무원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 준수를 요청했지만 이에 따르지 않았다.


오히려 음식물 취식에 대해 항의하는 다른 승객에게 화를 내며 "우리 아빠가 누군줄 알고 그러느냐"고 말해 사회적 공분을 일으켰다.


허지웅은 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요즘 신문에 자주 등장하는 말이 있다.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알아?'라는 말이다. KTX 열차 안에서 햄버거를 먹던 사람을 제지하자 폭언과 함께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지 알아?'라는 말이 돌아왔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오래 전에는 이런 말을 종종 보고 들었다"라며 "나이든 자들이 내가 누군지 아냐는 질문을 하고 그 자식들이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아냐는 질문을 하는 동안 우리 공동체의 가장 나쁜 맨얼굴을 보게 된다"고 비판했다.


또 "측은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스스로 증명한 것 없이 부모 돈으로 살아가며 그걸 부끄럽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은 흡사 삼루에서 태어난 주제에 삼루타를 친 것마냥 구는 자를 보는 것처럼 추하고 꼴사납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지금 이 시간 돈이 아니라 내가 가진 가장 빛나고 훌륭한 것을 자식에게 물려주고자 분투하고 있는 모든 부모님을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이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은 "도대체 이 여자의 아빠가 누구냐"며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인터넷 커뮤니티의 한 누리꾼은 KTX진상녀의 아버지를 확인한 결과 평범한 가정의 가장이었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92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리 아빠가 누구인줄 아냐'던 KTX 진상녀 모욕혐의로 입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