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8(목)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문화가 증가하면서 '라이브 스트리밍(Live Streaming) 서비스'가 급성장하고 있다. 라이브 스트리밍은 온라인 환경에서 '실시간 동영상'을 시청하고 '양방향으로 소통'하며 즐기는 방식이다. 방송 생중계와 달리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기 때문에 청중과 만난 것처럼 친밀한 상호 작용을 가능하게 한다.


라이브 스트리밍이 부상한 배경은 크게 보면 두 가지 요인이 있다고 볼 수 있다. 먼저 미디어의 변화다. 스마트폰 보유율이 2020년 93.1%에 이르고, 10~50대를 기준으로 하면 98%를 초과했다. 국민들 상당수는 이제 TV를 필수 매체로 인식하지 않고, 스마트폰을 필수 매체로 인식하는 추세이다.


또 하나는 소비 트렌드의 변화다. 디지털에 익숙한 MZ세대가 전체 소비 트렌드를 이끄는 선도자로 부상하면서 유저들을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로 불러 모으고 있다. 재미있는 콘텐츠와 범용화된 플랫폼이 만나면서 '장 보기'가 일이 아닌 놀이가 되는 하나의 문화가 형성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국내 주요 업체들이 라이브 플랫폼 시장에 역량을 강화하고 있어 관심을 받고 있다.


1 하이브의 글로벌 팬덤 플랫폼 위버스 이미지_사진=하이브.jpg
[하이브의 글로벌 팬덤 플랫폼 위버스 이미지_사진=하이브]

 

◇ 하이브, 위버스컴퍼니로 '플랫폼' 역량 집결


하이브가 팬덤 플랫폼 '위버스'를 운영하는 자회사 '위버스컴퍼니'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낸다. 하이브는 플랫폼 역량을 '위버스 패밀리'에 몰아 시너지를 더욱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하이브는 최근 위버스 재팬과 위버스 아메리카 법인 설립을 완료, 글로벌 사업 확장을 위한 거점을 마련한 바 있다.


하이브는 자회사 위버스컴퍼니를 통해 팬덤 플랫폼 '위버스'를 개발, 운영해왔다. 위버스컴퍼니는 올해 7월 영상 라이브 기능을 도입한 '위버스 2.0'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네이버 팬덤 플랫폼 '브이 라이브' 기능을 위버스에 적용한 게 골자다. 위버스컴퍼니는 지난해 1월 네이버로부터 410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며, 네이버 브이 라이브의 사업 양수를 발표한 바 있다. 위버스는 연말까지 네이버 브이 라이브와 통합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올해는 플랫폼 사업 고도화를 위해서 현지 법인 또한 설립했다. 지난 6월 2일 일본에 '위버스 재팬'을, 7월 1일 미국에 '위버스 아메리카' 설립을 완료했다. 플랫폼 부문의 사업 경쟁력 강화 및 전문성 고도화에 나선다. 현재 위버스컴퍼니의 최준원 대표가 이를 이끌고 있다.


이를 통해 위버스는 글로벌 1등 팬덤 플랫폼 지위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전 세계 238개 국가·지역에서 커뮤니티가 활성화된 위버스는 월이용자수(MAU)는 680만명에 이른다. 브이라이브는 지난해 기준, 다운로드 수 1억건, MAU만 3000만명에 달한다. 두 플랫폼의 이용자를 단순 합산해도 글로벌 월간 이용자수가 3700만명에 육박하는 것이다.


하이브는 위버스를 커뮤니티, 콘텐츠, 커머스 기능을 한층 강화한 종합 팬덤 플랫폼으로 개발을 이어가겠다는 목표다. 위버스는 아티스트와 팬 사이에 소통창구의 기능과 함께 팬 활동에 최적화한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하고, 아티스트의 공식 상품(MD)까지 판매하고 있다.


2 라커스(LAKUS) 이미지_라이브커넥트 제공 1 (1).jpg
[라커스(LAKUS) 이미지_사진=라이브커넥트]

 

◇ 라이브커넥트,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기반 시장 확대 적극 나서


라이브 스트리밍 스타트업 라이브커넥트(대표 신희용)는 다양한 카테고리의 스트리밍 콘텐츠를 서비스할 수 있는 라이브 플랫폼인 라커스(LAKUS)를 기반으로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라이브커넥트는 22년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16% 증가했다. 2022년부터 거리두기 완화 효과에 따른 온라인 공연 송출 횟수는 전년 대비 35%가 증가했으며, 이중 대면공연과 온라인 공연이 동시 진행된 공연이 전체의 90%를 차지한다.


라이브커넥트는 이미 2021년 초부터 라커스라는 자체 기획, 연출한 브랜드공연을 진행하며 다양한 인디 아티스트들의 라이브를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동시 제공하여 정기적인 시리즈 공연으로서의 가치를 만들고 있었다.


또한 국내 티켓시장 점유율 70% 이상을 차지하는 ‘인터파크 티켓’과 함께 아이즈원, 펜타곤, 드림콘서트 등의 글로벌 대형 콘서트에 대한 온라인 시청권을 판매하여 안정적인 송출 및 XR, AR, 멀티뷰 등 온택트 공연만의 특징적인 기능을 성공적으로 구현해내며 라이브 스트리밍 전문 기업으로서 급성장하여 2021년 엔씨소프트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라커스는 대규모 공연뿐만 아니라 소규모 라이브, 1:1 팬미팅 등 아티스트와 글로벌 팬들의 소통을 위한 다양한 형태의 라이브공연 포맷을 지원한다.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를 지원하고 페이팔, AWS 등의 글로벌 결제 모듈 및 네트워크 시스템을 탑재하여 전세계 어느 지역에서도 끊김 없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라이브커넥트 신희용 대표는 “라커스는 라이브커넥트의 모든 라이브 스트리밍 기술력이 모여서 어떠한 포맷의 라이브 이벤트도 안정적이고 유저와 아티스트가 서로 만족을 느낄 수 있는 수준으로 연출이 가능하다”며 “라이브커넥트 고유의 라이브스트리밍 기술 전문성, 브랜드 고도화를 위한 전문 기술 인력의 확보, 공연 투자 및 마케팅 효율화 등으로 시장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 카카오, 신규 먹거리 커머스 시장 공략


카카오도 신규 먹거리인 커머스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커머스를 무기로 매출원을 다변화하는 한편, '비욘드 코리아' 전략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구상이다. IT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주요 자회사를 중심으로 해외 커머스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핵심 무기는 지난해 카카오가 인수한 패션·뷰티 커머스 플랫폼 지그재그다. 지그재그는 누적 다운로드 3500만 건과 4000개 이상의 쇼핑몰과 브랜드를 보유한 플랫폼으로, 지난해 기준 연간 거래액 1조 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인수한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그립'도 최근 미국 시장 진출을 공식화했다. 그립은 미국 소비자를 위한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을 출시하고, 국내 글로벌 대기업부터 중소기업에 이르는 브랜드의 상품을 소개·판매한다는 구상이다.


카카오의 커머스 공략 전략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를 통해 현재 콘텐츠 중심으로 편성돼 있는 해외 매출원을 다각화한다는 목표다.


올해 상반기 카카오의 누적 해외 매출액은 7613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총 매출(3조4740억 원) 중 21.9%에 해당한다. 이 중 약 80%가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게임즈, 카카오픽코마 등 콘텐츠에서 발생했다. 카카오는 콘텐츠 외에도 커머스 등의 신사업을 통해 카카오는 해외 매출 비중을 약 30%까지 늘리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05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라이브 플랫폼 시장 급성장… “신성장 동력으로 주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