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4(금)
 

2000년 1월 충칭(重慶)에 첫발을 디뎠다. 홍군 대장정의 분수령인 준이(遵義)를 보고 기차를 탔는데 기차가 충칭 역에 도착하자 창문 밖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몰려드는 것이 보였다. 기차 승객이 남긴 빈병 등을 주우려는 이들이었다. 

 

충칭부두.jpg
충칭부두

 

도시 전체가 주는 느낌은 ‘낡았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후 매년 충칭을 방문할수록  이런 느낌은 급변했다. 충칭이 샨샤댐 건설의 주요한 한 축이 되면서 충칭의 도심은 급속히 마천루 숲으로 변했다. 

 

충칭의 눈부신 성장은 ‘괄목상대(刮目相對)’나 ‘오하아몽(吳下阿蒙)’이라는 성어로 비유한다면 적합할 것이다. 충칭의 중앙에는 중국 최대의 강인 창지앙과 창지앙에 합류되는 지아링지앙(嘉陵江)이 지난다. 

 

산샤의 중간인 우산까지 충칭에 속하기 때문에 충칭은 이창과 더불어 산샤댐 건설의 최대 수혜지가 됐다. 

 

한국인이 충칭에 가면 가장 먼저 가야 할 곳은 바로 임시정부 청사다. 상하이에 있던 임시정부는 윤봉길 의사의 의거로 지아싱 등을 전전하다가 중일전쟁이 일어난 후 우한, 창사, 류저우 등을 거쳐 충칭에서 한 시간 거리인 치지앙(綦江)에 있다가 이곳으로 옮겼다. 

 

충칭임정1.jpg
충칭에 있는 우리나라 임시정부청사

 

현재는 우리 기업이 협찬해 잘 복원한 상태다. 옌화츠(蓮花池) 38번지(023-63820752 개방 09:00~17:00)인데, 이정표로 충칭빈관상우따샤(重慶賓館商務大廈)를 찾으면 된다. 

 

이 건물의 오른쪽으로 난 길에 서면 바로 보인다. 찾기 어려울 경우 충칭빈관을 나와 왼쪽으로 꺾어서 민셩루(民生路)를 따라가다가 보면 한식당 ‘고려’가 나오는데 이곳에서 100m쯤 올라가면 왼쪽에 보인다. 

 

1939년 항일전쟁 중 국민당 정부가 난징(南京)에서 충칭으로 수도를 옮기면서 우리 임시정부도 충칭시대를 맞은 것이다. 

 

충칭은 칭다오(靑島)와 더불어 자전거가 대중화되지 않은 대표적인 도시로 꼽힌다. 그 이유는 시 중앙에 거대한 창지앙(長江)이 지나고, 도시의 고도 차가 커서 자전거를 이용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두 강이 만나는 삼각지의 산지에 도시가 있는 만큼 재개발도 힘들고 도로망도 복잡하다. 이런 충칭을 한눈에 보기 좋은 곳이 피파산공위안(枇杷山公園 비파산공원)이다. 

 

이곳에서 충칭의 전경은 물론이고 야경을 구경할 수 있다. 피파산이 충칭의 중심에서 야경을 보는 곳이라면 반대편에서는 충칭의 야경을 볼 수 있다. 

 

충칭 시내에는 창지앙과 지아링강을 관통하는 케이블카가 두 곳 있다. 창지앙 케이블카는 공리가 주연한 ‘저우위의 기차’에서도 나오는데 이 케이블카는 충칭의 명물이다.

 

충칭장강케이블카.jpg
충칭 장강 케이블카

 

 해질 무렵 지에팡파에서 케이블카를 타고 맞은편에 있는 이커수(一棵樹)로 가서 새로운 마천루가 형성된 우중취(渝中區) 지역을 바라보면 야경이 빼어나다. 

 

츠치코우(磁器口자기구)는 충칭의 고문화 거리로 돌길로 조성된 길은 천년의 역사를 갖고 있다. 고건축의 풍모를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공연과 음식을 맛볼 수 있다. 

 

추안쥐쭈오창중신(川劇座唱中心)에서는 매월 15일 14:00~17:00까지 쓰촨극원의 단원들이 공연을 하고, ‘롱인다로우(龍隱茶樓)’에서는 매월 6, 16, 26일에 쓰촨 전통 공연을 한다.

 

충칭 시내는 관광보다는 사람들 사는 모습을 보는 곳으로 시내에 주요한 여행지는 없다. 하지만 충칭 인근에서 꼭 봐야 할 여행지는 따주스커(大足石刻 대족석각)다. 

 

둔황 뭐가오쿠(敦煌莫高窟), 뤄양 롱먼스쿠(洛陽龍門石窟), 따통스쿠(大同石窟)를 중국의 3대 석굴이라 한다. 하지만 쓰촨성(四川省) 따주셴(大足縣)의 따주스커 역시 예술이나 규모 면에서 볼 때 결코 3대 석굴에 뒤떨어진다고 할 수 없다. 

 

따주(大足)는 석각 예술의 고향으로 현 내에는 40여 개 석각이 있고 5만여 개 석상이 있다. 당송 시기에 만들어진 석각 예술물의 절정이다. 충칭에서 약 140km 떨어진 통난(潼南), 통량(銅梁) 현 등지에 위치해 있다. 

 

그중 제일 유명하고 규모가 큰 두 곳이 바오딩산(寶頂山)과 베이산(北山)이다. 이 석굴은 중국 당나라 말기 이후 석굴 예술의 대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석각은 만당(晩唐)에 시작되어 송대에 완성됐다. 석각은 불교가 근본이지만 유교와 도교의 사상도 같이 담겨져 있다. 따주스커는 신이 인간화되고, 인간이 신화가 되어가는 것의 불상적 구현이다. 

 

따주스커천수관음상.jpg
따주스커 천수관음상

 

가장 중요한 바오딩산 대불은 완난옌(灣南岩)에 있는데, 1007개의 손을 가진 마애석각 천수관음보살이다. 다른 지방의 천수관음의 손이 수십 개 정도임에 반해 이 천수보살은 진짜로 천개가 넘는 손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베이산 마애석굴 125호는 가장 빼어난 예술작품으로 평가받는다. 정교한 조각, 머리에 쓴 화관의 조형미, 어깨에 흘러내리는 문양 등은 특히나 유명하다. 

 

또 베이산 136호 보현보살(普賢菩薩)상은 동방의 비너스로 불리는 아름다운 보살상이다. 바오딩 와불(臥佛) 역시 빼놓을 수 없는 걸작. 길이 31m의 이 와불은 타와불(陀臥佛)로 불리는데, 석가모니의 열반 모습을 재현한 것이다. 

 

글/사진= 조창완 여행 작가,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중국여행지 50 저자

태그

전체댓글 0

  • 040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칭(重慶) - 중원의 맹주를 꿈꾸는 도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