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8(토)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6일(현지시간) 제약회사 모더나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의 예방률이 94.5%라는 괄목한만한 성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발표한 백신 예방률 90% 소식과 함께 낭보가 이어져 올해 안에 백신 보급이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를 높였다.


모더나는 3만여 명이 참여한 3상 임상시험 예비 분석 결과를 발표하면서 임상 시험 참여자 중 95건의 감염 사례에 기초한 것으로, 이들 사례 가운데 백신을 접종한 비율은 5건에 그쳤다. 나머지 90건의 발병은 플라시보(가짜 약)를 접종한 경우라고 설명했다. 임상시험에 들어간 백신 후보물질의 효과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시험 참가자 중 백신 후보물질을 두 차례 접종한 사람과 플라시보를 접종한 사람의 비율로 측정된다.


코로나19에 감염된 모더나 3상 시험 참가자 중 중증 환자는 11명으로, 전부 플라시보를 복용한 실험군에서 나왔으며 심각한 부작용도 아직까지 나타나지 않았다고 모더나는 발표했다. 임상시험 참가자들은 접종 부위 통증, 피로, 두통, 관절통 등의 비교적 가벼운 부작용을 보고했다.


스테파네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백신이 95%의 사람들에게 병을 얻지 않도록 예방할 수 있다면 병원이나 사람들의 마음, 죽음에 대한 효과라는 측면에서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cove-team.jpg
사진출처=모더나 홈페이지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도 "나는 분명히 90% 이상의 효과가 있는 백신이 가능하다고 말했지만 이를 확신하진 않았다"며 "매우 인상적이고 고무적이며 신나는 결과"라고 말했다. 모더나와 파우치 소장이 이끄는미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는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협업해 왔다.


3상 임상시험 참가자는 65세 이상 7천여명과 65세 미만이지만 고위험 만성질환이 있는 5천여명 등 '코로나19 고위험군'이 전체 3만여명 중 42%를 차지했다.


모더나는 몇 주 내로 미 식품의약국(FDA)에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FDA에서 요구하는 백신 안전에 관한 분석이 이달 말까지 끝날 전망이다.


지난 7월 27일 시작한 모더나의 3상 시험은 현재 세계 최대 규모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이다. 앞서 모더나는 지난 3월 임상시험 결과 피실험자들에게서 커다란 부작용 없이 항체가 형성됐다고 밝혔으나, 초기 단계 시험이고 세부 내용이 공개되지 않아 3상 시험까지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NIAID와 공동으로 백신을 개발 중인 모더나는 미 정부로부터 10억달러(약 1조2천억원)에 육박하는 지원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프랜시스 콜린스 NIH 원장은 "올해 말까지 안전하고 효험있는 백신을 배포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91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3상서 94.5% 예방효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