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8(월)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닷새 연속 300명을 넘으면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오는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호남권은 1.5단계로 올리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오는 12월 7일 밤 12시까지 2주간 적용된다.


3420743454_20200428150912_5539851414.jpg
유튜버 정선호가 수원역 앞에서 ‘2m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실행하고 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22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의 급속한 감염 확산 양상을 고려해 24일부터 수도권은 2단계, 호남권은 1.5단계로 각각 격상한다"고 밝혔다.


거리두기 2단계는 100명 이상 집합·모임·행사 금지, 유흥시설 등 집합금지, 식당은 21시 이후 포장·배달만 허용 등 조치를 의미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실시될 경우 서민 경제 미치는 파장이 크다. 또한 2단계로 격상될 경우 현재 정부는 내수 경기 살리기 차원에서 운영 중인 8대 소비쿠폰의 중단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단계는 유행 권역에서 1.5단계 조치를 실시한 후에도 지속적 유행 증가 양상을 보이며, 유행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조짐이 관찰되는 상황으로 유행 권역의 주민들은 불필요한 외출과 모임, 사람이 많이 모이는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을 자제하도록 권고한다.

 

Screenshot 2020-11-23 at 07.29.56.jpg
자료제공=질병관리청
태그

전체댓글 0

  • 593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 호남 1.5단계 격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