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1(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자영업자의 시름이 깊어지는 가운데 훈훈한 소식이 들려왔다. 이른바 '돈쭐(돈+혼쭐)을 내겠다'며 응원의 메시지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 지난달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서울 마포구 홍대 근처의 치킨 프랜차이즈 '철인 7호' 점주가 형편이 어려운 형제에게 무료로 치킨을 대접해온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됐다. 박재휘 점주에게 형제 중 고등학교에 다니는 형이 보낸 감사편지가 공개되면서 미담은 세상에 알려졌다.


0003081443_003_20210302063428111.jpg
치킨 형제가 '치킨7호' 홍대점 점주와의 인연을 소개한 편지(자료출처=인스타그램)

 

이 편지에는 치킨 형제의 사연과 점주의 따뜻한 마음이 소개됐다. 생계를 책임지던 형이 코로나19로 식당에서 해고됐다. 지난해 치킨이 먹고 싶다며 보채는 동생을 달래려 거리를 나왔지만, 수중에는 5000원 밖에 없었던 형은 치킨 가게 앞을 서성였다. 이 때 치킨집 점주였던 박 씨는 가게 앞을 쭈뼛대던 형제를 가게 안으로 데려와 약 2만원 어치 치킨을 대접하고 치킨값은 받지 않았다. 이후 치킨 형제 중 형은 “가게를 방문할 때마다 동생에게 치킨을 내어주고 미용실에서 동생의 머리를 깎여서 집으로 돌려보내기도 했다”고 적었다.


20210301506559_20210301210932983.jpg
치킨 형제의 소식이 알려지면서 전국 각지에서 치킨 주문만 하고 배달은 사양하는 '돈쭐' 캠페인이 전개됐다.(자료출처=배달의민족 앱)

 

감동 사연이 퍼지면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홍대 점주를 '돈쭐 내야 한다’며 전국 각지에서 치킨 주문이 밀려들었다. ‘코로나19로 힘든 와중에 불우이웃을 보살피는 마음에 감동받았다. 조금이라도 사장님에게 보탬되기 위해 치킨 주문을 했다’ '치킨 주문했지만, 치킨은 안 보내줘도 된다' 는 칭찬 메시지를 남겼다. ‘돈쭐’(돈+혼쭐) 캠페인은 주문이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


결국 점주 박재휘 씨는 지난 26일 배달앱을 통해 “현재 많은 관심으로 인해 주문 폭주로 이어지고 있다”며 “밀려오는 주문을 다 받자니 100% 품질을 보장할 수 없어 영업을 잠시 중단한다. 빠른 시간 안에 다시 돌아오겠다”고 알렸다.

 

점주 박씨는 “저를 ‘돈쭐’ 내주시겠다며 폭발적으로 주문이 밀려들었고, 주문하는 척 선물이나 소액 봉투를 놓고 가신 분도 계시다”면서 “전국 각지에서 응원 전화와 DM, 댓글이 지금도 쏟아지고 있는데 진심으로 감사하단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아직도 제가 특별한 일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누구라도 그렇게 하셨을 것이라 믿기에 많은 관심과 사랑이 부끄럽기만 하다”며 “소중한 마음들 평생 새겨두고 선한 영향력을 주는 사람이 되겠다”고 했다.


이번 치킨 형제의 '돈쭐 사건'은 ‘미닝아웃 소비’의 일종으로 볼 수 있다. ‘미닝(Meaning·의미)’과 ‘커밍아웃(Coming Out·드러내기)’의 합성어인 미닝 아웃은 소비를 통해 개인의 취향과 선호, 정치적 성향을 나타내는 형태로 밀레니얼 세대의 대표적 소비 트랜드 중 하나다.  

전체댓글 0

  • 058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치킨 형제' 감사편지에 '돈쭐'난 치킨 점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