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8(화)
 

우크라이나 밀 생산량이 올해 최소 3분의 1이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Screenshot 2022-05-07 at 15.32.06.jpg
우크라이나 밀 밭. 사진=픽사베이

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위성 데이터 분석업체 케이로스의 위성사진 분석 결과 올해 우크라이나 밀 생산량이 2천100만t으로 지난해 3천300만t에 비해 35% 감소할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5년간 밀 생산량 평균에 비해서도 23% 줄어든 수치다.  


케이로스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혼란과 함께 주요 밀 재배지가 있는 우크라이나 동부에 전투가 집중되면서 밀 수확량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전 세계 밀과 보리 수출량의 3분의 1을 차지할 정도로 전세계 주요 곡물 생산국이다. 특히, 우크라이나는 '유럽의 빵바구니'라고 불릴 정도로 밀 생산 비율이 높은 국가다. 


전쟁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는 자체 식량 공급을 유지하기 위해 곡물 수출을 금지하기 시작했고, 러시아가 흑해 연안을 봉쇄하면서 운송도 힘들어졌다. 


지난해 밀 수출량만 2천만t으로 세계 6위의 밀 수출국인 우크라이나가 러시아로부터 침공을 당한 이후 원자재, 유가 및 비료 가격이 급등하면서 지난 3월 국제 밀 가격도 20% 올랐다.


전쟁 전부터 에너지와 비료 가격이 오름세였는데 세계 각국이 러시아에 대해 제재에 나서면서부터 석유와 가스 등 에너지 가격이 더욱 치솟고 있다.


농업 비중이 큰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비료를 생산하는 주요 국가 중 하나로 전반적인 농업 비용을 높이는 상황을 초래했다. 


최근 밀 가격이 다소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불확실성이 크다. 전쟁뿐만 아니라 러시아에 대한 제재, 미국과 인도 등지에서의 고온 건조한 날씨까지 악재가 겹쳐 다시 오를 수 있다고 전망도 나오고 있다. 


네덜란드 은행 라보뱅크의 카를로스 메라 애널리스트는 "비료 가격 상승과 다른 가격 인상 작물의 재배 수요 증가에 따라 주요 식량 생산국이 생산량을 크게 늘리기 어렵다"면서 밀 가격이 높게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우크라이나의 수확량이 문제가 아니라 수출 가능한 양이 문제"라며 "보통 밀 수출량의 90%가 흑해를 통과하지만 이제는 어렵게 됐다. 열차를 통한 수출도 전쟁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식품 가격의 상승은 단순히 물가상승의 의미를 넘어서 세계적으로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다. 개발도상국의 저소득층은 이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고, 분쟁 지역인 예멘과 아프가니스탄 등 국가는 기근의 위기에 처했다.


최근 남아시아의 폭염 피해와 지난해 캐나다의 폭염 사태, 호주의 홍수 등으로 밀 가격은 요동치고 있다. 영국은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이후 식량 가격이 약 6% 올랐다. 이집트는 밀 수요의 80%를 우크라이나에서 수입하고 있다. 중동 국가들 역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밀 의존도가 높다. 

 

Screenshot 2022-05-07 at 16.05.01.jpg
서울 시내 한 분식점 앞에 놓인 밀가루. 사진=연합뉴스

국내 밀 자급률은 1% 수준이다. 지난 2020년 기준 0.8% 수준이다. 나머지는 모두 수입한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국제 밀 가격 상승은 국내 밀가루 가격에 영향을 미치고 연쇄적으로 라면, 과자, 빵, 피자, 햄버거 등 밀가루를 사용하는 제품 가격도 이미 상당히 오른 상황이다.


코로나19 사태로 힘들어하는 자영업자들에게 밀가루 등 수입곡물 가격 급등은 또다른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정보를 공유하는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밀가루 사재기' 관련 내용이 연이어 올라오면서 사재기를 권유하는 글까지 등장하기도 했다. 

전체댓글 0

  • 640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크라이나 밀 생산 35% 감소...밀가루 사재기 우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