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가 15일 시작됐다. 연말정산을 해야하는 근로자들은 이날부터 홈택스에서 간소화 자료를 확인해 내려받을 수 있다.


Screenshot 2023-01-16 at 10.34.13.JPG
이미지=연합뉴스

 

지난해보다 올해 연말정산에서 받을 수 있는 신용카드와 대중교통 공제는 더욱 확대된다.


올해부터 간소화 서비스 간편인증(민간인증서)이 작년보다 확대됐다. 기존 인증 7종(카카오톡, 통신사PASS, 삼성패스, 국민은행, 페이코, 네이버, 신한은행)에 토스, 하나은행, 농협, 뱅크샐러드 등 4종이 추가되면서 총 11종의 간편인증을 통해 간소화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보건복지부와 국가보훈처에서 수집한 장애인 증명자료도 간소화 자료로 제공된다.


월세를 신용카드로 납부한 경우에는 국세청이 카드사로부터 신용카드로 결제한 월세액 자료를 수집해 제공하는 간소화 자료를 이용할 수 있다.


신용카드 사용액과 대중교통 지출액에 대한 공제는 더욱 확대된다.


개정 세법에 따르면 지난해 신용카드 사용액, 전통시장 사용액이 그 전해인 2021년보다 5% 넘게 증가한 경우 100만원 한도에서 추가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대중교통 이용금액 소득공제는 작년 7∼12월 이용분에 한해 공제율이 40%에서 80%로 올라간다.


무주택 세대주인 근로자가 주택을 임차하기 위해 차입한 자금의 공제 한도도 300만원에서 400만원으로 확대됐다.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무주택 세대의 세대주가 주택법에 따른 국민주택규모 주택(주거용 오피스텔 포함)을 임차하기 위해 대출기관 등에서 주택 임차자금을 차입하고 차입금의 원리금 상환액을 지급하는 경우 상환액의 40%를 400만원 한도 내에서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총급여 7천만원 이하 무주택 근로자가 지출하는 월세에 대한 세액공제율은 10∼12%에서 15∼17%로 상향 조정됐다. 다만 월세 세액공제를 받으려면 작년 12월 31일 현재 무주택 세대 세대주로서 총급여액이 7천만원 이하인 근로자여야 한다.


국민주택규모 이하나 기준시가 3억원 이하인 주택을 임차하고 임대차 계약증서 주소지와 주민등록표 등본 주소지가 같은 경우 월세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세액공제액은 연 750만원 한도 월세 지급액에 15∼17% 공제율을 곱해 계산하면 된다.


난임 시술비도 20%에서 30%로, 미숙아·선천성 이상아를 위해 지출한 의료비는 15%에서 20%로 각각 세액공제율이 올랐다.


작년 낸 기부금에 대해서는 1천만원 이하 20%, 1천만원 초과 35% 세액공제가 적용된다.


네이버 연말정산 인증서 서비스. 이미지=네이버 제공

2022년 귀속 연말정산에 필요한 주민등록등본 등 증명서 5종은 '정부24'에서 간편하게 발급받을 수 있다. 


행정안전부는 2022년 귀속 연말정산 서비스 일정에 맞춰 지난 13일부터 31일까지 연말정산용 제증명 발급서비스를 정부24 홈페이지에서 제공한다. 정부24에서 주민등록등본, 국민기초생활수급자증명서, 외국인등록사실증명서, 장애인증명서, 대학교재학증명서 등 5종을 발급할 수 있다.


한편 네이버도 15일 시작되는 2022 귀속 근로소득 연말정산을 위한 간소화 서비스에 인증서를 제공한다. 인증서는 네이버 앱 첫 화면 우측 상단 'Na.'에서 발급받은 뒤 국세청 홈택스 웹사이트와 손택스 모바일 웹에서 사용할 수 있다. 

전체댓글 0

  • 8329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3월의 월급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부터 시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