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3-27(월)
 

'애플페이'가 오는 21일부터 국내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Screenshot 2023-03-14 at 09.46.11.jpg
애플페이 설정 화면. 사진=애플 홈페이지

 

'애플페이'는 애플의 근거리무선통신(NFC) 결제 서비스로 이달 초 출시가 유력했지만, 단말기 보급 문제 등으로 출시 일정이 뒤로 밀렸다.


현대카드는 금융위원회 심사과정에서 국내 배타적 사용권을 포기했지만, 아직 다른 카드사의 참여가 없어 당분간 현대카드로만 사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현대카드를 사용하는 경우 누구나 이달 21일부터는 애플페이를 이용할 수 있다.


애플 소식에 정통한 테크전문 매체 '나인투파이브맥'은 지난달 말 개발자를 대상으로 배포된 iOS 16.4 베타 버전에서 국내에서 애플페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코드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이달 초에는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에 애플페이 결제 옵션이 추가됐다 삭제되기도 했으며, 지난 주말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와 네이버 카페 등지에서 점포 부착용 스티커를 찍은 사진들이 올라오기도 했다. 


애플페이는 유럽과 미국에서 표준기술이 된 NFC 방법을 채택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 신용카드 가맹점 280만개 가운데 NFC 기반 단말기를 보유한 곳은 약 5%에 불과하다. 애플페이 확산을 위해서는 가맹점마다 NFC 단말기를 설치해야 하는데 비용 문제와 여신 전문 금융업법이 풀어야할 과제로 남아있다.


하지만 삼성페이는 NFC 뿐 아니라 MST(마그네틱보안전송) 기술도 지원한다. MST는 카드 마그네틱을 통해 정보를 전송해 결제하는 방식으로 국내 대부분의 점포에서 MST 단말기를 사용한다. 삼성이 국내 오프라인 간편결제 시장을 장악할 수 있었던 것도 MST 기술 때문이다.


당장이야 삼성페이의 아성이 흔들리지는 않겠지만 아이폰 사용자의 충성도를 감안하면  NFC 단말기의 보급이 확대될 경우 장기적으로 삼성페이와의 경쟁을 피할 수 없게 된다. 만약 국내 시장마저 애플페이가 장악하게 되면 삼성페이는 설 자리가 없어질 수도 있다. 삼성페이는 거의 국내 시장에서만 국한돼 있기 때문이다. 


Screenshot 2023-03-14 at 09.48.32.jpg
모바일 결제 경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사진=삼성전자 제공

 

애플페이 출시가 가까워지면서 독보적 시장을 점유했던 삼성페이는 네카오로 불리는 네이버·카카오와 손을 잡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네이버페이를 운영하는 네이버파이낸셜과 '모바일 결제 경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국내 온라인 가맹점 55만 곳에서 삼성페이로 결제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카카오페이와도 간편결제 서비스 연동을 추진 중이다. 오프라인 위주인 삼성페이는 QR·바코드 결제 기반인 네이버페이·카카오페이와 연동하면서 온라인까지 서비스를 확대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 앱에서 삼성페이를 이용해 온라인 결제와 마그네틱보안전송(MST) 방식의 오프라인 결제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애플페이에 대응한 것이라고 분석한다. 국내 1, 2위 간편결제 사업자인 네이버페이와 카카오페이와의 협력으로 삼성페이의 결제 범용성을 높이며 '삼성페이 생태계'를 구축하려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삼성전자와 결제 서비스 연동 논의를 진행 중인 것은 맞다"면서 "아직 확정된 것이 없어 구체적인 사항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926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애플페이, 21일 국내 상륙...삼성페이, 네카오와 연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