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현수막 하나에 대한민국 정치의 미래가 담겼다. 하루가 멀다하고 치고받는 여야 대립 구도 속에서 반가운 현수막이 걸렸다.


Screenshot 2023-01-21 at 21.50.02.JPG
경기 과천시의회 소속 민주당 박주리·이주연, 국민의힘 황선희·우윤화시의원이 20일 공동 제작 현수막 앞에서 서로 손을 맞잡고 웃고 있다. 사진=우윤화 시의원 페이스북

 

과천시의회 시의원은 총 7명으로 국민의힘 소속이 5명, 민주당 소속이 2명으로 구성돼 있다. ‘여대야소’이지만 지난해 6·1 지방선거를 통해 입성한 초선의원 4명은 이색적이 공동현수막을 제작했다.


여야가 공동으로 제작해 내건 협치 현수막은 국민의힘 소속인 황선희·우윤화, 더불어민주당 박주리·이주연 의원의 작품이다. 


같은 지역구(문원·부림·갈현)에서 활동하고 있는 황선희 국민의힘 시의원과 박주리 민주당 시의원은 과천시 갈현동 지식정보타운과 문현동에 공동 제작한 현수막을 게시했다. 다른 선거구(과천·별양·중앙) 우윤화 국민의힘 시의원과 이주연 민주당 시의원도 합동 현수막을 내 걸었다. 개당 8만원씩 하는 제작 비용은 반반씩 부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수막 양 옆에는 국민의힘과 민주당 시의원의 사진과 이름이 나란히 들어가 있다. 가운데 내용은 ‘과천시민을 위해 한마음으로 뛰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문구가 써 있다.


우윤화 시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9대 과천시의회가 개원할 때 약속했던 초심 그대로 지역 현안에 대해서는 정당에 관계없이 함께 고민하고 소통하자는 마음 끝까지 지켜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박주리 시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정치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되새기며 동료 의원들과 한마음으로 새해 인사 현수막을 걸었는데 마음이 잘 전달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주연 시의원도 “의견이 다를 경우 치열하게 토론하지만 시 발전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할 부분에서는 합심해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협치를 강조했다.

전체댓글 0

  • 292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과천시 여야 공동 현수막 눈길..."이런게 협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