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인터넷 상에서 튀르키예 강진 피해지역 후원을 내세워 가짜 모금 활동을 하는 사기 행각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creenshot 2023-02-14 at 18.01.40.jpg
후원을 요청하는 트윗에 연결된 페이팔 결제 페이지. 사진=사기 계정 주의보를 내린 보안전문가 액스 샤르마 트위터 갈무리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가짜 모금 활동을 내세운 사기 계정들은 지진 피해 현장이나 구조대원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나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면서 튀르키예 피해자들을 돕겠다며 후원금을 달라고 요구했다.


숏폼 동영상 플랫폼인 틱톡 채널 중 한 계정에서는 3시간 동안 생방송을 진행하면서 튀르키예 피해 현장을 항공 촬영한 사진을 보여주고 시청자들에게 '선물하기'(기프팅) 기능을 통해 틱톡 디지털 화폐로 후원해달라고 했다.


문제는 이 계정의 소유주가 누구인지, 기부금이 어디에 쓰이는지 모른다는 점이다. 수익의 일부는 수수료 명분으로 틱톡에 돌아가는 것도 문제라고 BBC는 지적했다. 


틱톡 대변인은 BBC에 "우리는 틱톡에서 도움을 요청하는 단체 회원을 사칭하거나 그런 오해를 일으키는 행위를 막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슬픔을 자아내는 이미지와 함께 후원을 요청하는 트위터 계정도 다수 적발되고 있다.


Screenshot 2023-02-14 at 18.01.52.jpg
AI가 만든 사진을 도용해 모금활동을 하는 트윗. 사진=트위터 갈무리

 

한 트위터 계정은 소방관이 건물 잔해 속에서 아이를 안고 있는 사진과 함께 암호화폐 지갑 주소 2개가 적힌 내용을 12시간 동안 8번이나 올렸다.


해당 사진은 실제가 아니라 인공지능(AI)이 만든 사진으로, 자세히 보면 아이를 안고 있는 소방관의 오른쪽 손가락이 6개인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BBC는 전했다.


그리스 신문 OMEA는 이 사진이 에게해 소방대의 한 대원이 튀르키예로 파견된 동료들을 응원하기 위해 AI를 이용해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누군가가 도용한 것이라고 전했다.


더군다나 해당 트윗에 올라온 암호화폐 지갑 주소 중 하나는 2018년부터 사기 계정에 사용된 것이며 또 다른 주소는 러시아 SNS VK에 포르노물과 함께 올라와 있다.


BBC는 해당 트윗 계정의 소유주와 연락을 취했다. 계정주는 사기가 아니라며 "기부금을 제대로 썼다는 것을 영수증을 통해 증명하겠다"고 말했지만, 이후 실제로 영수증이나 신분증을 보내지는 않았다고 BBC는 전했다.


일부 계정들은 페이팔 등 인터넷 결제서비스를 통해 돈을 보내달라고 요구하기도 한다. 트위터 계정 '@튀르키예릴리프'는 페이팔을 통해 이미 900달러(약 114만원)를 모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소프트웨어 공급망 관리업체 소나타이프의 사이버보안 전문가 액스 샤르마는 "이 중 500달러는 계정 주인이 모금 활동이 진짜인 것처럼 보이도록 하기 위해 스스로 돈을 보낸 것"이라며 속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또한 "이런 계정들은 뉴스 기사를 리트윗하거나 연예인, 기업인의 트윗에 댓글을 달면서 사람들에게 계정을 노출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트위터는 현재 해당 계정을 폐쇄했다.

전체댓글 0

  • 123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진 피해 후원 모금 사기 행각…SNS 주의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