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제주공항은 오는 25일 국내선 출발 기준 25편을 추가 투입해 설 연휴 마지막날 귀경하지 못한 승객 1만여명을 수송할 계획이다. 


Screenshot 2023-01-24 at 20.49.11.JPG
눈보라로 인해 결항 사태가 빚어진 제주국제공항. 사진=연합뉴스

 

눈보라가 그쳐 항공운항이 재개되는대로 임시편을 포함해 25일 하루 제주공항에서만 출발 256편, 도착 258편 총 514편이 운항될 것으로 보인다. 

 

결항으로 발이 묶인 승객들을 수송하기 위해 25일 김포공항 야간 이·착륙 허가 시간을 2시간 늘려 26일 오전 1시까지 연장한다. 

 

제주지방항공청은 25일 오전 9시경부터 제주 기상이 호전되면 항공기 운항이 순차적으로 재개될 것으로 예상했다.


Screenshot 2023-01-24 at 20.49.21.JPG
24일 눈보라가 거센 제주국제공항 인근 도로. 사진=연합뉴스

 

다만 임시 운항편의 경우 노선별·항공사별 증편 세부 일정은 아직까지 나오지 않았다. 앞서 오후 4시 기준으로는 김포 16편, 인천 2편, 부산 2편, 대구 1편 등 21편이 늘어날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공항에서는 24일 눈보라와 강풍으로 국내선 466편(출발 233, 도착 233)과 국제선 10편(출발 5, 도착 5) 등 총 476편이 모두 결항된 바 있다. 

 

이번 기상 악화로 인한 항공기 결항으로 출발 항공편 기준 승객 3만5천∼4만여명이 귀경하지 못한 채 제주에 발이 묶인 것으로 추산했다.


Screenshot 2023-01-24 at 20.49.30.JPG
자료=원희룡 페이스북

 

한편,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연 앞에서는 어느 정도 불가피한 측면이 있기는 하지만, 안전을 최우선으로, 그리고 불편함은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지자체를 통해 대중교통과 숙박시설을 안내토록 협의하고 한국공항공사를 통해 각종 필요 물품을 지원하도록 했으며 기상상황이 호전되는대로 임시 항공편이 신속하게 투입될 수 있도록 항공사, 관계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0

  • 158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공항 25일 임시편 추가 투입...1만명 추가 수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