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로또 음모론'이 솔솔 제기되고 있다. 최근 복권 당첨과 관련해 이례적인 현상들의 반복에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4일 서울 동대문구 소재의 한 복권 판매소에서 2등 당첨 복권이 103장이나 나왔다. 로또 2등은 당첨 번호 6개 중에서 5개와 보너스 번호가 맞을 때 당첨되는데 한 회차당 2등에 당첨된 경우가 대부분 전국에서 100건 이하다.
 
ball-165958_960_720.jpg
일러스트=픽사베이

 

해당 회차 2등 당첨 금액은 각 690만원이지만 103장 나온 이 판매소의 2등 당첨금 총액은 무려 7억원 넘는다. 


누리꾼 사이에서 의문이 제기되는 것은 총 당첨금의 구매내역이다. 1인당 복권 구매 한도는 10만원이기 때문에 당첨자가 1명일 가능성은 낮지만 2등 당첨 103건 중 100건이 같은 시간대에 판매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혹이 확산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기회재정부 복권위원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제1057회차 2등 다수 당첨은 선호번호가 우연히 추첨된 결과"라면서 "2002년 12월 2일 온라인복권(로또 6/45) 첫 발매 이래 세간에서 제기되는 조작 의혹은 대체로 두 가지이나 어떠한 경우라도 조작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온라인복권 추첨은 생방송(토요일 20:30~40)으로 전국에 중계되며, 방송 전에 경찰관 및 일반인 참관 하에 추첨 기계의 정상 작동 여부 및 추첨볼의 무게 및 크기 등을 사전 점검하고 있어 조작의 가능성이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복권위의 설명을 요약하면 '선호번호 집중 현상(패턴)이라는 게 있기 때문에 언제든지 가능한 상황' 즉 우연의 일치라는 해명이다.

하지만 누리꾼은 이같은 기재부의 설명에 대해 쉽게 납득하지 않는 분위기다.

납득하기 어려운 상황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번 논란과 함께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부 동일인으로 보이는 동행복권 당첨자'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최초 글쓴이 A씨는 "2018년 1월 21일부터 2023년 1월 21일까지 'jun**숫자' 형식의 아이디가 스피도키노에 총 329회 당첨됐다"고 주장했다.

A씨가 언급한 아이디는 'jun**+숫자' 조합으로 돼 있는데, 뒤에 배치한 숫자는 0부터 9까지로 "아이디를 돌려쓰는 것 아니냐"는 추론도 나왔다. 해당 아이디의 누리꾼은 전자복권으로 매주 최소 10만원에서 최대 5억원의 당첨금을 획득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복권 사이트 당첨 소감 란에는 'jun**2' 아이디의 한 누리꾼이 "2022년 연금복권 1등, 2등 이후 오랜만이네요. 소소하게 즐기세요"라고 남긴 후기글을 남긴 것이 갈무리되면서 뭔가 의심스러운 정황이 감지된다는 의견이 퍼졌다.  

이에 동행복권 측은 “전자복권 당첨 시 고액 당첨자 목록은 당첨자 보호를 위해 아이디를 축약해 표기하고 있다”면서 “아이디는 ‘계정 앞의 3자리+**+계정 뒤의 1자리’로 축약하며 이는 아이디 길이와는 무관하다. 그러므로 당첨자 아이디는 모두 축약해 6자리로 표기되는 점 이용에 참고 부탁드린다”고 해명했다.

이런 해명에도 누리꾼들은 “아이디 앞 세자리 'jun'이 일치하는 경우도 이렇게 많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게 말이 되나. 아무리 봐도 수상하다. 시간여행자라면 인정한다”고 의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70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 판매소에서 2등 당첨 복권 100여 장 나와 '로또 음모론' 솔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