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도쿄전력이 이르면 이달 말 전후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의 두 번째 방류에 나설 예정인 가운데 2차 방류분 보관탱크 내 오염수에서 일부 방사성 핵종이 검출됐다.


Screenshot 2023-09-25 at 09.46.08.JPG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보관·측정 탱크군. 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23일 도쿄전력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측정·확인용 탱크 C군 방류 전 시료 분석 결과 방사성 핵종인 탄소-14, 세슘-137, 코발트-60, 아이오딘-129 등 4종의 방사능 핵종이 미량 검출됐다.


측정·확인용 탱크는 다핵종제거설비(ALPS·알프스)로 정화한 오염수를 방류하기 전 분석하고 보관하는 설비로, 탱크 C군에는 2차로 방류될 오염수가 들어있으며 시료 채취는 지난 6월 26일 이뤄졌다.


이번 분석 결과 측정 대상 29종의 핵종 중 4종은 검출 한계치 이상 수준이 확인됐다.


이는 고시 농도 한도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일례로 탄소-14는 ℓ당 약 13㏃(베크렐) 수준으로, 검출한계치(약 2.2㏃) 이상 확인됐으나, 고시농도 한도(200㏃)를 밑돌았다.


세슘-137도 ℓ당 0.45㏃로 검출한계치(0.026㏃)는 넘었지만 고시농도 한도(90㏃)에는 밑돌았다.


외부기관에 맡겨 분석한 결과에서도 수치는 미미하게 달랐지만, 이들 핵종 4종은 고시농도 한도 미만의 미량으로 측정됐다.


도쿄전력은 "측정 대상 29종뿐만 아니라 자율적으로 확인하는 39종의 핵종과 삼중수소까지 포함해 이번 시료 분석 결과는 모두 방류 기준을 만족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도쿄전력은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진행한 1차 방류 때처럼 2차 방류 때도 ALPS로 처리한 오염수 약 7천800t을 흘려보낼 계획이다.


1차 방류를 계획대로 마친 도쿄전력은 오염수의 방사성 물질 농도 확인, 설비 점검 등을 거쳐 이르면 9월 하순부터 2차 방류분 7800t을 바다에 보낼 것으로 교토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일본은 내년 3월까지 4차에 걸쳐 오염수 3만1200t을 방류한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후쿠시마 원전에 보관된 오염수의 약 2.3%에 해당하는 양이다.


Screenshot 2023-09-25 at 09.46.15.JPG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사진=교토/AP/연합뉴스

 

지난달 24일 일본이 1차 오염수 해양 방류를 개시하자 중국은 곧바로 일본산 수산물 수입 전면 금지를 선언했다.


중국의 수입 금지 조치는 일본 수산업자들에게 큰 타격을 주고 있다. 중국 해관총서(세관)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의 일본산 수산물 수입액은 1억4902만위안(약 271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67.6% 감소했다. 이는 일본산 수산물을 가장 많이 수입해왔던 중국이 수입을 금지시키면서 나온 결과로 해석된다.  


일본 정부는 외교 경로를 통해 오염수 방류가 인체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무시해도 될 정도로 미미하다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검증 결과를 바탕으로 중국에 수산물 금수 조치 해제를 요구하고 있으나 중국 정부는 이에 응하지 않고 있다.

전체댓글 0

  • 340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차 방류 앞둔 후쿠시마 오염수서 방사성 핵종 검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