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4(토)
 

전국 최초로 부산시 강서구가 외래어 법정동을 사용하기로 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Screenshot 2024-02-07 at 09.53.28.JPG
부산 강서구 에코델타시티 사업대상지. 자료=부산에코델타시티 웹사이트

 

부산 강서구는 지난해 12월 지명위원회를 열어 강동동·명지1동·대저2동에 걸쳐 있는 신도시인 에코델타시티의 새 법정동 이름으로 ‘에코델타동’을 선정했다. 


에코델타시티는 2012년부터 부산시 등이 2028년까지 3만가구 규모로 조성 중인 친환경 스마트 신도시로 환경을 뜻하는 에코(eco)와 낙동강 삼각주를 뜻하는 델타(delta)를 합성한 이름이다. '에코델타동'이 확정될 경우 전국 최초 외래어 법정동이 된다.


법정동은 신분증과 재산권 관련 문서 등 법률 행위 때 사용하는 것으로 행정기관이 편의로 설정한 행정동과는 구분되며 현재 전국 법정동은 3648개가 있다. 지방자치법에 따라 개발 등으로 여러 구역이 합쳐지면 해당 지방자치단체는 새 법정동을 만들 수 있다. 


에코델타시티가 같은 생활권으로 하나의 법정동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 강서구는 지난해 7월 시민 대상 명칭 공모전을 열어 580여건의 이름 후보 가운데 20여건을 추린 뒤 지역 주민 3719명을 대상으로 선호도 조사를 했다. 결과는 ‘에코델타동’(48%), ‘가람동’(16%), ‘삼성동’(9%) 순으로 나타났다.


다운로드.jpg
에코델타시티 조감도.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 강서구는 주민 선호조사 결과에서 절반 가까이 지지를 받은 '에코델타동'을 법정동 이름으로 정하자 강서구의회가 반대 입장을 내놨다.


부산 강서구의회는 지난달 17일 조례심사특별위원회에서 여야 전원(국민의힘 3명·더불어민주당 2명)이 법정동 신설에는 찬성하지만, 명칭을 외래어인 에코델타동으로 정하는 것은 반대한다는 의견을 냈다.


지자체 법정동 신설 여부와 명칭은 구의회 의결 사항이 아니지만 지방의회에서 공식적으로 외래어 법정동 명칭에 반대 의견을 낸 것이다.


외래어 법정동 논란이 일자 한글학회, 한글문화연대 등 한글단체는 "국민 생활 기본 단위까지 외국어로 지으려고 한다"며 "지자체가 외국어 남용을 부추기는 꼴"이라고 성명을 통해 반대했다.


일부 구의원들은 외래어 법정동 추진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정용 구의원은 "아파트 이름도 전부 외래어인데 법정동 이름마저 외래어로 불리면 한글이 설 자리가 없다"며 "지방의회 의견을 먼저 묻지 않은 절차상 문제도 있기 때문에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서구는 구의회 의견수렴과 법정동 신설에 대한 타당성을 검토한 후 부산시·행정안전부에 승인을 요청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4118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에코델타동' 법정동 논란..."아파트명 이어 동네 이름까지 외래어 쓰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