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30(금)
 

산림청은 10일 오전 11시를 기해 집중호우로 인해 대전, 세종, 충북, 충남 등 4개 지역에 산사태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 발령했다. 


Screenshot 2022-08-10 at 14.35.38.JPG
지난 9일 산사태가 발생한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면 검복리 마을. 사진=연합뉴스

지난 이틀간 집중호우가 내린 서울과 인천, 경기, 강원 지역도 '경계' 단계가 발령 중이며, 나머지 지역도 '관심' 단계가 내려졌다. .위기 경보 4단계 관심, 주의, 경계, 심각으로 구분된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충청권에 이미 최대 150mm의 비가 내린데 이어 11일까지 300mm 이상의 비가 더 올 것으로 예측했다. 


폭우가 내리거나 내린 후 산사태의 위험은 높아진다. 산사태 피해를 미리 예방하기 위해 산림청은 상반기에 각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산사태취약지역 2만6923곳을 점검했다. 하반기 2차 추가점검을 실행 중이다.

그럼에도 이번 집중호우와 같이 한꺼번에 많은 양이 비가 올 경우 마땅한 대책이 없어보이는게 현실이다.  


산불 피해복구지, 사방사업 대상지에 대한 현장점검을 마치는 등 주요 위험지역에 대해 현장점검과 응급조치 등 사전대비를 하고 있다.


산림청 관계자는 "계속되는 집중호우로 산사태 위험이 크다"며 "산사태 위기 경보가 상향된 지역 주민들은 긴급재난 문자나 마을 방송 등에 귀 기울여 주시고, 유사시 안내에 따라 신속하게 대피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10일부터 충청권을 중심으로 최대 300㎜ 이상의 집중호우가 예보되면서 산사태와 침수 등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은 지난 8일 오전 0시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내린 비의 양은 경기 양평(용문산) 532.5㎜, 서울(기상청) 525.0㎜, 경기 광주 524.5㎜, 여주(산북) 495.0㎜, 강원 횡성(청일) 365.0㎜, 홍천(시동) 357.0㎜, 평창(면온) 280.0㎜, 춘천(남이섬) 256.5㎜ 등의 강수량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충청권 역시 충북 제천(백운) 216.0㎜, 단양(영춘) 165.0㎜, 충남 당진(신평) 161.5㎜, 대전(장동) 154.0㎜의 강수량을 보이고 있다. 충청권과 중부권인 전북 북부, 경북 북부에 호우특보가 발효됐다. 


대전시는 비상 1단계 근무에 돌입하면서 관련 부서 직원들이 이날 오전 3시부터 호우 피해에 대비하고 있다. 충청남도는 집중호우에 대비해 이날 오전 0시 30분부터 비상 2단계에 돌입했다. 


Screenshot 2022-08-10 at 14.37.58.JPG
자료=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그래픽=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집계에 따르면 10일 오전 6시 기준 집중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사망 9명(서울 5명·경기 3명·강원 1명), 실종 7명(서울 4명·경기 3명), 부상 17명(경기)으로 집계됐다. 이재민은 398세대 570명으로 늘었는데 수도권인 서울과 경기에 집중됐다.


이틀간 내린 국지성 폭우로 인해 자동차 관련 5개 손해보험회사에 접수된 피해 차량은 5657대에 이르는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 지금까지 접수된 차량의 손해액만 774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전체댓글 0

  • 391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청권 등 중부에 '300mm 더 온다"...산사태 '경계'로 상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