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충북 청주시와 증평군 소재 한우농장과 염소농장 총 3곳에서 구제역 발생이 확인됐다.


Screenshot 2023-05-17 at 15.57.35.JPG
김인중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이 1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구제역 발생현황 및 방역강화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0일 4년여만에 국내에서 구제역이 다시 발생한 후 1주일동안 총 10건으로 늘어났다. 1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10일 4년 4개월 만에 국내 한우농장 2곳에서 구제역 발생이 확인된 이후 12일 총 5건, 15일 총 7건, 전날 총 10건 등으로 확진 농장이 점차 늘고 있다.


지난 13일까지는 청주 지역에서만 구제역 발생이 확인됐으나 14일 충북 증편에서 구제역 발생이 보고됐다. 구제역 사례 10건 중 8건은 청주시에서, 2건은 증평군에서 발생했다. 축종별로 보면 이번에 확인된 청주 염소농장을 제외한 9곳은 모두 한우농장이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역학 조사 결과 청주에서 증평으로 구제역이 번진 것이라기 보다는 두 지역에서 비슷한 시기에 별개로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한 주로 한우농장에서만 구제역이 발생했는데 최근 들어 염소농장에서도 확진 사례가 나왔다. 염소 농장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것은 2011년 1월 이후 12년 만이다. 


Screenshot 2023-05-17 at 15.57.43.JPG
충북 지역에서 구제역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17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의 한 축사에서 관계자가 구제역을 막기 위해 방역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구제역은 소와 염소 뿐만 아니라 돼지, 양, 사슴 등 발굽이 둘로 갈라진 우제류에서 나타난다. 구제역은 감염된 동물과 직접 접촉해 전파되기도 하지만, 감염된 동물과 접촉했거나 바이러스에 오염된 지역을 출입한 사람과 차량 등을 통해 확산하기도 한다. 감염된 동물은 증상을 보이기 전에도 바이러스를 배출하기 시작해 구제역을 전파할 수도 있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구제역은 육지에서 50㎞, 바다에서는 250㎞까지 전파됐다는 보고가 있다. 청주의 경우 방역대 안에 축산농장이 237곳, 증평의 경우 농장 179곳이 몰려 있어 추가 확진 사례가 더 나올 수 있는 상황이다. 


방역 당국은 세 농장에 각각 초동방역팀과 역학조사반을 파견해 출입을 통제하고 소독, 역학조사 등을 진행 중이다. 또 각 농장에서 사육 중인 소와 염소는 긴급행동지침(SOP) 등에 따라 살처분할 계획이다.

전체댓글 0

  • 180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북서 구제역 발생…한우 이어 염소농장까지 확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