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2-07(목)
 

코로나 격리가 풀리고 처음 맞이하는 이번 추석엔 고향을 향해 떠나는 사람들이 유독 많을 것으로 보인다.


vehicle-2588154_1280.jpg
사진=픽사베이

 

고향가는 길이 즐겁지만 밀리는 고속도로에서 쏟아지는 졸음과 싸워야 하는 운전자의 고통은 이루 말 할 수 없이 괴롭다.


이럴 때 긴요한 대처법이 껌을 씹는 것이다. 껌을 씹으면 뇌를 자극해 졸음을 쫓고 또 씹는 즐거움과 함께 입냄새를 제거해 줘 여러모로 여행 필수품이라 하겠다. 


단국대학교 김경욱 교수의 학회발표 논문자료에 따르면 지속적으로 껌을 씹는 행위는 뇌기능을 활성화 시킬 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이완작용과 행복감을 높여 주는데도 도움을 준다고 한다. 위덕대학교 이상직 교수의 연구논문에도 껌을 씹으면 뇌혈류량이 증가돼 뇌기능이 향상되고, 지적 능력과 기억력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을 준다는 내용이 있다.


accident-1497295_1280.jpg
사진=픽사베이

 

국내 껌시장에서 가장 많이 소비자의 사랑을 받는 제품을 꼽는다면 단연 롯데자일리톨껌이다. 출시 23년째를 맞고 있는 롯데자일리톨껌은 100% 핀란드산 자일리톨을 사용하는 제품으로 지난해 식약처로부터 ‘기능성표시식품’으로 인증을 받아 신뢰도가 오르고 있다. 


이런 긍정적 이슈와 함께 올해는 코로나 엔데믹에 따른 껌소비 확대로 껌 판매량도 증가 추세이다. 올해 들어 롯데 자일리톨껌은 1월부터 6월까지 누계 매출액이 10%에 육박하고 있다. 


롯데자일리톨껌에는 유용한 성분이 많다. 품질이 좋은 자일리톨과 함께 치아 재석회화 효능이 있는 해조 추출물인 후노란과 CPP(카제인 포스포 펩타이드; 우유 단백질에서 분해), 인산칼슘 등도 들어 있어 치아를 관리하는데 효과를 볼 수 있다. 


참고로, 치아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자일리톨 함유량은 1일 섭취 기준으로 5~10g 정도로 알려져 있으며, 껌을 씹는 시간은 15분 정도가 적당하다는 전문가 의견이 많다. 또 롯데자일리톨껌에는 친숙한 향이라고 할 수 있는 애플민트향과 쿨링향 등이 함유되어 있어 입안을 향긋하고 상쾌하게 해준다.


졸음운전을 예방하기 위해서 운전자들이 많이 찾는 ‘확! 깨는 롯데 졸음번쩍껌’ 도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롯데웰푸드, 자일리톨껌 졸음번쩍껌.jpg
‘자일리톨껌’(왼쪽)과, ‘확! 깨는 롯데 졸음번쩍껌’ 사진=롯데웰푸드 제공

 

올해로 출시 9년째를 맞는 ‘확! 깨는 롯데 졸음번쩍껌’ 은 원통형 용기에 바둑알크기의 코팅껌이 담겨 있다. ‘롯데 졸음번쩍껌’에는 과라나추출분말이 들어 있으며, 멘톨향과 페퍼민트향 등을 사용해 강력한 휘산작용으로 입안과 콧속을 시원하게 만들어준다. 운전자, 야간근무자 등에게 많은 인기를 얻는 이 제품은 지난해 연간 약 100억원의 매출을 올렸는데,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매출액도 전년동기간에 비해 60% 이상 늘어날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 롯데웰푸드는 효과적인 껌씹기가 건강 100세 시대를 위해 필요하다는 판단아래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치아와 관련된 사회공헌 활동도 꾸준히 펼치고 있다. 대한치과의사협회와 함께 10년째를 이어가는 ‘닥터자일리톨버스’ 사업은 의료취약지역을 대상으로 이동치과 진료 활동, 어린이 및 청소년 대상 구강관리 교육 등을 월 1회씩 펼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5519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추석 귀향길 안전운전 ‘확! 깨는 롯데 졸음번쩍껌’ 인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