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4월 24일을 '성폭행의 날'로 선포했다는 가짜뉴스가 또 다시 유포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일 AFP통신은 2년 만에 다시 중국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에 '성폭행의 날'이라는 가짜뉴스가 유포돼 물의를 빚고 있다고  보도했다.


Screenshot 2023-05-01 at 23.14.44.JPG
틱톡. 사진=틱톡 트위터 갈무리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근 틱톡에는 남성들이 "다수 남성이 4월 24일을 성폭행의 날로 선포하고, 이날 하루 성폭행를 자유롭게 저지를 수 있게 허용했다"는 내용의 가짜뉴스 게시물이 퍼졌다고 AFP 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가짜뉴스가 확산되자 틱톡에서 관련 문구를 금지어로 설정하고 게시물을 삭제하자 특수문자나 약어를 사용한 유사 게시물이 끊임없이 올라왔다. 현재는 특수문자나 약어를 통한 우회 등록까지 모두 차단된 상태라고 전했다. 

 

AFP 통신은 출처가 불분명한 해당 게시글이 지난 21년 이미 가짜뉴스로 판명됐지만 2년 만에 또 다시 '좀비'처럼 되살아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감시단체 미디어 매터스에 따르면 지난 21년 영국에서 "소년들이 '국가 성폭행의 날'을 만들었다"라는 최초 게시물이 올라온 게 틱톡에서 빠르게 퍼지며 가짜뉴스를 양산했다.


게시물은 미국, 영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으로 퍼져나가면서 조회수가 수백만건을 넘어섰고, 영상을 접한 다수 여성은 그해 4월 24일 하루 종일 집에서 나가지 않겠다고 선언할 정도로 공포감에 휩싸였다. 영국에선 한 11세 여아가 성폭행자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겠다며 흉기를 소지한 채 등교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 여러 기관이 사실관계 규명에 나선 결과 누군가 성폭행의 날을 선포했다는 얘기는 애당초 근거가 없는 가짜뉴스였던 것으로 판명 났다. 이 가짜뉴스와 연관된 실제 범죄가 있었는지는 파악되지 않았지만, 허위로 밝혀진 정보라 할지라도 대중의 위협과 혼란을 부추길 수 있다고 AFP 통신은 지적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 미디어영향연구소의 시암 순다르 공동책임자는 "사람들의 타고난 두려움과 욕망을 먹고 사는 선정적인 이야기는 과거에 반박됐는지와 관계없이 항상 잘못된 정보의 먹이가 된다"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276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년만에 틱톡에 다시 유포된 '성폭행의 날' 가짜뉴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