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4% 중후반 고착화...중도금 집단대출은 1%포인트 정도 더 비싸


erweefg.png
사진=픽사베이

 

은행 대출 금리가 다시 오르고 있어 주택 구매 부담도 커지고 있다. 새 아파트를 분양 받는 경우도 중도금 집단대출 이자 부담이 가중되고 있어 중도금 무이자 혜택 단지에 관심이 쏠린다.


한국은행의 9월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통계에 따르면 예금은행의 9월 가계대출 평균 금리(신규취급 기준)는 연 4.90%로 8월(4.83%)보다 0.07%포인트 상승했다. 대출 종류별로는 주택담보대출(4.35%)과 일반 신용대출(6.59%)이 각 0.04%p, 0.06%p 높아졌다.


은행연합회에 자료에서도 10월 기준 은행(주택담보대출, 신규취급 기준)별로 평균 대출 금리는 4% 중반이다. 총 16개 은행 중 4%이상~4.5%미만 8곳, 4.5%이상~5.0%미만 6곳, 5.0% 이상 2곳이다. 다만, 이는 평균으로 신용점수가 낮으면 금리가 더 뛸 수 있다.


이는 아파트 중도금 집단대출 부담으로 연결된다. 업계에 따르면 중도금 대출 금리는 일반 주택담보대출 금리 보다 평균 1%포인트 정도 더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금리 부담이 높아지자 중도금 무이자 대출 단지도 재차 주목받고 있다. 통상 분양가의 60% 수준인 중도금 이자를 사업 주체가 대신 부담해 내주는 방식이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분양가 3억원에 중도금 대출이자를 5.5%라고 가정하면 약 1300만원의 대출 이자가 절감된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중도금 대출을 무이자로 제공한다는 것은 계약금만 완납하면 입주 때 까지 들어가는 돈이 없다는 것”이라며 “간접적인 분양가 인하 효과도 있어 수요자들에게 가장 직접적인 금융 해택”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76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금리 시대 자금 부담低...중도금 무이자 아파트 없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