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수)
 

중국 정부가 일부 비료업체에 요소 수출 중단을 지시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면서 2년 전 차량용 요소수 품귀 사태가 재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Screenshot 2023-09-09 at 17.30.42.JPG
요소수를 판매하는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 사진=연합뉴스

 

이에 대해 지난 8일 환경부는 "차량용 요소수 수급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외신이 요소 수출을 축소했다고 보도한 업체는 화학비료업체로, 차량용 요소수 원료 등에 대해 중국 당국의 포괄적 수출제한 조처는 확인된 바 없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말 기준 차량용 요소 재고량은 공공 비축분과 민간 보유분을 합쳐 60일 치 이상이고 이달에도 추가로 수입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주유소 입장을 다르다. 공급업체가 물량을 풀지 않거나 일부 주유소에서 판매를 제한하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다만 2년 전처럼 심각하지는 않다. 


중국이 요소 수출을 중단하거나 제한하는 상황이 오더라도 2년 전 요소수 대란 때 경험으로 정부가 잘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지난 2021년 중국이 석탄과 석탄에서 생산되는 요소 등의 수출을 제한하자 국내에서 일시적으로 차량용 요소수 품귀 현상이 발생했다. 


요소수는 경유차 배기가스 저감장치에 쓰이는 촉매제로 현재 운행 중인 대부분 경유차는 요소수가 부족하면 시동이 걸리지 않아 연료만큼 중요한 역할을 한다.  

전체댓글 0

  • 144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요소수 대란' 우려에 환경부 "비축분 60일치 충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